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제 일기를 같이 공감해주시던 분들이 몇 명쯤 되실까요?

지금 머리에 떠오르는 분들이 10명가량 되요.

늘 감사했고, 감사하고, 앞으로도 감사드릴 고마우신 분들. 

모두 우리 하은이의 이야기를 같이 공감해주시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눠주심이 

정말 눈물나게 감사하고 고마운 일이 분명 맞는데

일기장을 비공개로 전환한 것은, 

사실 친구가 아닌 몇몇분과, 쪽지 한통과, 제 지인의 인스타때문이에요.


먼저 얼마전에 쪽지를 하나 받았어요.

하은이의 이야기를 너무 잘 보고 있다는 내용의.

원래는 맘스다이어리라는 사이트에만 일기를 썼던지라

맘스상에서 제 일기를 보시던 분이셨나봐요.

근데 제가 사진 때문에 맘스를 비공개전환하고 나니, 

어떻게 검색하여 제 일기를 네이버블로그에서 보기 시작하셨던 듯해요.


그런데 그 분의 블로그를 방문했다가 조금 겁이 났어요.

그 분도 육아일기를 쓰고 계셨는데

일기의 시작은 "사랑하는 **아" 였고일기의 끝은 "내일도 좋은 날이 될거야" 였어요.

네, 맞아요. 제 일기의 시작과 끝처럼.


그 날부터 고민이 깊었어요.

아이를 위험하게 만드는 것은 아닌지.

제가 그동안 써온 천개가 넘는 일기를 다 확인했어요.

넣지않는다고 노력했지만 은연중 아이의 개인정보도 포함되어 있고, 

우리가 사는 지역이나, 제 직업 등을 유추할 수 있는 정보들이 꽤 있었어요.

내 욕심에, 아이를 위험에 빠뜨릴까 겁이 났어요.

평범한 엄마 아래, 특별한 아이라 질투를 받을까 걱정이 들기 시작했어요.


또 우연히 지인의 인스타그램을 보며

아이의 사진이나 정보가 너무 많다는 걱정이 들었어요.

지금 제가 느낀 공포를 느끼지 않길 바래서, 

그 지인에게도 이야기를 해주었어요. 


그래서 일단 비공개 전환을 결심했어요.

하지만 하은이를 궁금해하실 이웃님들을 위해

종종 독서소식에는 이야기를 올려볼까 하기도 해요. 

그러니 부디, 제가 갑작스러운 변심이라고 생각하지 않으시길

하은이를 응원해주시길, 기도해봅니다. 



혹시 그 분이 이 글도 읽고 계신다면, 

부디 다른 사람을 따라 살지 마세요. 본인의 삶을 사실 수 있길 기도드려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1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휘연

    응원합니다^^ 우리의 추억은 우리의 것으로만 두는 것도 좋다고 생각해요^^

    2019.05.11 02:01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엄마곰

      감사합니다. 고민하던 이야기를 함께 진지하게 고민해주심에 감사드려요

      2019.05.11 23:57
  • 파워블로그 나날이

    저도 하은이 얘길 가장 많이 읽는 독자 가운데 한 명인데, 그런 일이 있었군요. 어쩔 수 없죠. 이런 공간의 특성 중 하나라고 볼 수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하은이 얘기 늘, 그렇게 지속해 일기장에 담아, 하은이가 성장해 같이 나눠볼 수 있길 기원할 게요.

    2019.05.11 04:2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엄마곰

      맞아요, 하은이의 이야기를 엄청 응원해주신 1등 공신이 나날이님입니다. 다른 독서소식 등으로 전할게요, 감사합니다 ㅎㅎㅎ

      2019.05.11 23:58
  • 허거거걱...... 제가 잠시 없었던 사이에 이렇게 큰 일이...ㅠㅠ
    비록 하은이 일기가 넘 읽고 싶지만 하은이를 위하는 일이니, 엄마곰님의 뜻을 묵묵히 따라야죠.

    2019.05.11 21:50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책읽는엄마곰

      ㅎㅎㅎㅎ 찐님. 우수독자셨는데..ㅎㅎㅎ 우리는 또 다른 방법으로 이야기나눌 수 있으니, 아쉬워말아주세요, 아 우수리뷰 넘나 축하드려요!ㅎㅎㅎ

      2019.05.11 23:59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