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개

[도서] 개

숀 탠 글그림/김경연 역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동물을 좋아하시나요? 저는 좋아하면서도 무서워합니다. 과거에는 동물의 '야생성' 때문에 무서워했다면, 엄마가 된 지금은 '책임감' 때문에 무섭습니다. 생명을 길러내는 존엄과 책임을 배웠기 때문일까요? 정이 드는 것이 무섭고, 책임을 다하지 못할까 무섭습니다. 종종 유기된 동물에 대한 뉴스를 보거나, '공장형 애완동물 가게'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때 사람의 잔인함에 대해 화가 나고 슬펐습니다. 언제인가 킨더랜드의 그림책 “63일”을 읽었을 때 아이에게 설명할 말이 없어서, 어른으로서 부끄러워서 많이 울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오늘, 인간의 충직한 친구 '개'를 이야기한 그림책을 하나 소개하고자 합니다. 슬프고 먹먹한, 그래서 다 읽고도 마지막 장을 쉬이 덮지 못한 책입니다. '매미'와 '잃어버린 것'들을 출간하신 숀 탠 작가님의 신작, '개'입니다.

 

이 그림책은 참 특별하게도 글씨와 그림이 분리되어 있습니다. 어느 페이지에는 글씨만, 어느 페이지에는 일러스트가 있습니다. 일러스트는 장면의 변화가 크지 않은데, 이상하게도 인류의 역사를 다 만난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수많은 시간이 지나도 늘 사람의 곁을 지켜온 충직한 친구임을 어린아이들도 알 수 있을 만큼 전 페이지를 꽉 채우는 일러스트임에도 답답한 느낌이 아닌 잘 만들어진 필름 영화 한 편을 보는 듯한 느낌이 납니다. 같은 구도 위에 그려진 풍경의 변화, 개와 사람의 변화를 지켜보다 보면 작가가 말하고 싶은 것, 이 책에 담고자 한 이야기가 무엇인지를 깨닫게 됩니다. 

 

담담히 적인 문장들은 마치 나레이션 같은 느낌이 듭니다. 담담히 이어지는 문장들은 읽다 보면 눈물이 고이는데, 특히나 시간이 우리에게서 도망치는 듯하다는 작가의 문장은 책을 다 읽고도 덮지 못할 만큼 여운이 짙었습니다. 문장 안에는 인간과 개가 지나온 시간이 담겨있습니다. 그래서 개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하고, 우리의 미래에 개가 없다면, 공존해줄 동물이 없다면 어떡해야 하나 걱정스러운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공존'이라는 갈무리에 이 책을 넣은 것은 순전히 욕심일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공존이라는 단어로 개들에게 '희생'이나 요즘 유행한다는 '추앙'을 강요해온 것은 아닌지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그러나 분명, 긴 역사 속에서 인간과 개는 함께 했습니다. 그래서 우리의 미래에도 개와 인간이 공존하려면 인간이 이기심을 버리고 타 생명의 존엄과 가치를 인정해야 할 때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그렇게 우리는 다시 걷고 있다.' 작가의 마지막 문장입니다. 우리가 걷는 '지구'는 인간만의 것이 아님을 잊지 않고 '우리'라는 단어 안에는 인간과 수많은 생명이 포함되어 있음을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진짜 '공존'하기 위해 말입니다.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 '개'였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