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유초등 한글 능력 진단 평가

[도서] 유초등 한글 능력 진단 평가

최영환 글/민병권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올해 여섯살 된 우리 둘째는 현재 한글을 읽고 쓰는데 큰 무리가 없어요.

본인 연령대에 맞는 그림책은 물론 초기 줄글책도 혼자 읽고 있지요 :)

 

사실 첫째인가 한글을 무척 일찍 뗐고,

맞춤법이나 띄어쓰기 같은 쓰기, 읽기독립까지 매우 스무스하게 알아서 해 낸 아이라

둘째 4살 무렵 조금씩 지레 걱정을 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너무 관심이 없어 보여서 얘는 나중에 내가 끼고 가르쳐야 하는거 아닐까? 싶었는데

우리 둘째도 다섯살 여름방학에 보란듯이 혼자 한글 떼주는 패기!!

(feat. 한글이 야호. 둘째는 안 쓰던 미디어 찬스도 쓰게 되구 그르네용ㅋㅋ)

 

 

둘째 역시 혼자서 알아서 한글 뗀 케이스라

사실 얘가 한글을 제대로 확실하게 뗐는가에 대한 확신은 없었던 것 같아요.

그냥 책 읽고 깔깔 웃으면 읽나보다~ 독해문제집 풀어 놓으면 이해하나보다~ 생각했을 뿐.

 

해서 한글 능력 진단평가로 우리 딸랑구 한글독립 수준을 알아보기로 했어요.

 

 

이 책은 객관적인 진단평가를 통해 아이가 모르고 있는 글자가 무엇인지 알아내

빠르고 완벽한 한글 독립을 도와주는 특허교재랍니다 :)

 

'우리 아이는 한글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하는 궁금증

한글 독립을 생각하고 한글공부를 시작한 5-8세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면

다들 한 번쯤 해 본 생각 아닐까 싶어요.

 

 

개인적으로 한글 독립의 가장 바람직한 시기는 초등 입학 전,

초등 입학 전 자유롭게 읽고 쓰는 것이 가능하고 (맞춤법은 조금 미숙하더라도요)

시중의 1학년 독해교재를 풀어내는데 어려움이 없는 정도라고 생각해요.

 

큰애를 키워보니 읽기 수준 선행이 되면 교과 전반에서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더라구요.

저는 모국어의 탄탄함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이라 그런지

한글 독립과 읽기 독립은 가능한 빨리 편안하게 해 두는 편이 좋은 것 같아요.

 

그러니!! 어지간히 한글을 뗀 것 같다면 <유초등 한글 능력 진단평가>로 구멍 체크를 해보면 좋겠다는 거 :)

 

 

우리 아이가 정말 한글을 뗐을까?

무엇을 알고 무엇을 모르는 건지 당췌 모르겠네ㅠ

읽기는 되는데 왜 쓰기는 못 하지?

 

엄마 입장에서는 아이가 잘 하고 있는지 늘 걱정이 되고,

그렇다고 아이의 실력을 속 시원하게 해결할 진단도구도 없으니 답답하기만 합니다.

 

그저 아이의 한글 교육에 시간과 비용을 계속 투자할 뿐이죠ㅎㅎ

 

 

KakaoTalk_20220531_000106356_03.jpg

 

 

한글을 가르치기 전에, 한글을 가르치는 중에, 한글을 가르치고 나서,

아이의 한글 능력을 진단하는 것으로 앞으로 나아가야 할 한글 교육의 로드맵을 그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은 아이의 연령과 능력을 고려한 3 단계 진단법으로

대상에 따라 맞는 단계를 선택하여 진단을 할 수 있지요.

 

1 단계 : 유아 및 예비 초등학생

2 단계 : 예비 초등학생 및 초등학생 저학년

3 단계 : 한글 학습을 마친 사람 또는 모든 초등학생

 

 

KakaoTalk_20220531_000106356_05.jpg

 

뿐만아니라 간편 진단과 정밀 진단을 위한 각각의 평가를 제공하고 있어

각 단계별로 아이의 디테일한 진행상황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간편 진단 평가는 진단할 요소를 빠르고 쉽게 파악할 수 있는 평가로,

이 진단 결과를 토대로 정밀 진단 도구 중 필요한 진단 요소를 선택하면 되구요-

정밀 진단 평가는 한글 진단의 핵심 요소인 기본 모음, 기본 자음, 기본 받침, 복잡한 모음, 복잡한 자음을

단계별로 세분하여 평가합니다.

 

 

 

한글 능력을 평가할 때 초성, 중성, 종성을 나눠 평가해야 한다고 해요.

하지만 현재 초등학교에서 사용하는 진단 평가는 음절단위 평가 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예를들면 '나비'를 음절 단위로 평가한다는 이야기인데-

즉 오답을 '너비'라고 쓴 학생과 '가비'라고 쓴 학생이 모두 동일한 평가 결과를 얻게 되는거죠.

해서 이 아이가 지금 모음을 다시 배워야 하는지 자음을 다시 배워야 하는지

정확한 체크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죠ㅠㅠ

 

하지만 이 책에서는 초성, 중성, 종성을 하나씩 구별해서 평가하고 있지요.

 

유의미 그림인 '나비'를 보고 [너비]라고 읽거나 '너비'라고 쓰면 이 아이는 모음 'ㅏ'와 'ㅓ'를 구별하지 못하는 거고,

[가비]라고 읽거나 '가비'라고 쓰면 자음 'ㄱ'과 'ㄴ'을 구별하지 못하는 것-

 

 

 

 

받침을 평가할 때에도 '공'과 '방'을 비교하지 않고

'박, 방, 발'처럼 초성은 'ㅂ', 중성은 'ㅏ'로 고정하고 받침만 'ㄱ, ㅇ, ㄹ'로 나눠

정확하게 무엇을 알고 모르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 단계에서는 진단 요소를 6 개 범주로 세분하였고,

3 단계에서는 더 정밀하게 진단할 수 있도록 10 개 범주로 세분하고 있어요.

 

 

 

 

3단계는 딱 봐도 이중모음 가득한 것이 어려울 것 같은데....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도전!!!!

 

한글을 가르칠 때 통문자로 가르치기도 하고 자모조합으로 가르치기도 하죠.

저희 아이들은 둘 다 한글을 자모조합 기반으로 통문자가 같이 들어갔던 것 같은데요-

 

한글이라는 문자 자체가 영어 파닉스처럼 자모조합 원리를 이해해야

즉 모르는 글자도 일단 읽을 줄 알아야 시작이기 때문에

난생처음 보는 이상한 글자도 읽을 줄 아는 것이 한글떼기의 기본이죠.

 

그런 점에서 님궁, 담옷, 탓돕 같은 기묘한 글자를 읽어내는 우리딸!! 장하다!!!!

 

 

 

 

각 단계별 간단 진단 평가와 정밀 진단 평가를 이용하면

아이가 한글의 어떤 부분을 알고 어떤 부분을 모르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게 해주는

유아한글 특허교재 <유초등 한글 능력 진단평가>

 

 

 

특화된 학부모용 채점 평가서를 제공해 아이의 한글 능력을 분석할 수 있고,

후속 지도가 가능하도록 연계 학습을 안내하고 있으니-

한글 떼기에 들어간 5-8세 어린이를 키우고 계신 엄마라면

한 번쯤 우리 아이 현재 한글 상태를 체크해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저희 둘째는 <유초등 한글 능력 진단평가>로 체크한 구멍 좀 더 채워서

슬슬 자연스러운 글쓰기까지 섭렵해 보려구요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