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하루 한 장 60일 집중 완성 교과도형 F2

[도서] 하루 한 장 60일 집중 완성 교과도형 F2

두줄수학연구소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초등 수학 교과 전반을 경험하다 보면

아무래도 분수와 비와 비례식이 포함된 대수파트가 도형파트에 비해 조금 더 난이도가 있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자연수의 사칙연산이야 큰 어려움 없이 지나온다 해도

분수개념, 분수의 사칙연산 그리고 초등수학의 꽃인 비와 비례식까지-

그에비해 기하단원은 4학년 과정까지도 크게 어려운 것이 없습니다.

 


 

 

5학년 교과가 되어서야 대칭과 합동 개념이 나오고 (그마저도 크게 어렵지 않죠)

6학년이 되면 원주율 개념이 처음 등장하면서 살짝 어려워지는 것 같지만,

개념을 잘 인지하지 못했어도 몇 가지 공식만 외우면(?) 큰 어려움 없이 지나가기 때문에

초등수학 기하 단원은 크게 어렵지 않다~고 느낄 수 있어요.

 

하지만 초등 5,6학년의 기하 단원 개념을 확실하게 해두지 않으면

중등기하에서 큰 고비를 맞게 되기 때문에 이 부분 탄탄히 짚고 넘어가는 것을 추천드려요.

 

 


 

 

해서 저도 5, 6학년 기하만큼은 개념 확실히 잡고 갈 수 있도록

교과도형 교재를 한번 더 돌리고 있는 중인데요-

 

아직 대놓고 유명한 도형 교재는 아닌 것 같은데 알음알음 입소문도 타고 있는 것 같구ㅎㅎ

무엇보다 교과와 직접적 연계가 되는 교재인데다

도형과 연산의 접목(이라 쓰고 식쓰기 연습이라고 읽습니다..)을 잘 해놓은 교재라

제 니즈에 딱 맞아 아주 만족하며 풀리고 있네요.

 

 


 

 

아시다시피 초등 5~6학년쯤 되면

기하단원에서도 식 안쓰고 머리로 대충 푸는데 한계가 오잖아요?

애들한테 이 부분을 각인시키고 연습시키는데 너무 좋은 교재에요.

 

하루 한 장 60일 집중 완성 교과도형 F2에서는 공간과 입체에 대해 다루게 됩니다.

이 단원은 어렸을때 사고력수학 꾸준히 했던 친구들에게 편안한 단원이에요.

 

2학년 교과에서 나왔던 쌓기나무의 연장선상으로

조금 더 복잡해진 쌓기나무를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 표현해낼 수 있어야 하죠.

이 부분은 도형감 있는 친구들이라면 뚝딱 해낼 수 있는 부분!

 

 


 

 

6학년 교과에 등장하는 기하단원이지만,

요즘 많이들 하는 사고력수학 레벨로 치면 입문~초급레벨 정도밖에 되지 않습니다.

9살인 저희 아들도 이 정도 문제는 많이 접해봤기 때문에

큰 어려움 없이 해결해내더라구요.

 


 

 

사고력수학을 하지 않았더라도 우봉고 3D같은 보드게임이나

입체도형 교구를 만지며 구체물로 도형감을 익혀놓았다면 참 수월하게 지날 수 있는 단원 :)

 

실제 6학년 2학기 - 3단원 공간과 입체에 똑같이 등장하는 문제들이라

구체물로 충분히 도형감을 익혀둔 아이들도 지면으로 한 번 짚고 넘어가면 좋을 것 같아요.

아무래도 지면으로 풀 때는 머릿속에서 떠올려 상상할 수 있어야 하니까요^^

 

 

 

HERO 출판사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