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봄에 함께 읽고픈 시 남기기

이장희 <봄은 고양이로다>



꽃가루와 같이 부드러운 고양이의 털에
고운 봄의 향기가 어리우도다
금방울과 같이 호동그란 고양이의 눈에
미친 봄의 불길이 흐르도다
고요히 다물은 고양이의 입술에
포근한 봄 졸음이 떠돌아라
날카롭게 쭉 뻗은 고양이의 수염에
푸른 봄의 생기가 뛰놀아라.”


           -<한국현대대표시선>중--


봄의 나른함과 활기를 가장 잘 표현한 시라고 생각합니다.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