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가장 왼쪽에서 가장 아래쪽까지

[도서] 가장 왼쪽에서 가장 아래쪽까지

김규항,지승호 공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나는 평범한 사람이다.

사회 문제에 대한 대안도 없고,

비판만 할 수 있는 정말 소시민이다.

나는 중도라고 생각하지만

어쩌면 그냥 아무것도 안하는 

현실을 살고 있는 사람이다.

다시 이 책을 읽으니 약간의 아쉬움이 남는다.

역시나 한쪽의 생각이다.

읽다 보면 이 사람 또한 한쪽에 치우친 사람이라는

그런 생각이 든다.

어디까지나 비판만 할 수 있는 

사람(나)의 생각이다.

그래서 비판하면서 미안하다는 생각도 든다.

요새 뉴스를 보다 보면 비판하고 싶은 것들이 많다.

이 사람과 다른쪽에 있는 사람들도 

문제 투성이다.

그리고 나를 보면 나도 문제 투성이다.

그런 내가 비판해서 또 미안해진다.

결국 사람은 앞으로 나가야 하는데

서로 다른 말만 하고 있다. 

어떤 부분은 동의도 안 된다.

진짜 앞으로 나가려는 것인지 

싸우려는 것인지 가끔 혼란이 오기도 한다.

그럼에도 이 책을 사람들에게

읽어 보라고 권하고 싶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