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나는 매일 책을 읽기로 했다

[도서] 나는 매일 책을 읽기로 했다

김범준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나는 책을 좋아한다.

읽는 양도 적은 편은 아니여서 휴일엔 한권 많으면 두세권도 읽을 수 있다.

사람들은 말한다.

책을 읽으면 많은 것을 얻을 수 있고, 내 삶의 형태도 바꿀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나는 책을 읽어도 그때 뿐이고 뭔가 남는 것도 내 안의 어떤 것이 변화했다는 기분도 느끼지 않는다.

내가 책을 읽는 방법이 잘못 된건지 아니면 잘못된 책을 읽고 있는 건지 고민에 빠졌다.

나름 많은 책을 읽었다고 생각했는데 글쓰는 수준도 형편없고 생각의 폭이나 깊이도 다른 사람과 비교해서 더 나을 것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독서 방법을 바꾸던지, 내가 읽고 있는 책의 종류를 바꿔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도움을 얻고자  < 나는 매일 책을 읽기로 했다>   를 읽었다.

 

이 책을 읽고 같은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고 그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나같은 사람이 있다는 안도감을 느낄수 있었다.

그것이 나에겐 이 책에서 얻은 가장 큰 위안이였으면 내가 얻은 첫번째 도움이였다.

 

책을 읽었지만 내게 아무런 변화가 없었던 것은 바로 '책을 읽는 명확한 목적' 이 없었기 때문이다.

독서의 목표가 제대로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읽은 책들은 내게 아무런 영향도 주지 못한다.

  

저자는 독서의 목적을 크게 두가지로 나누었다.

하나는 취미로서 시간을 재미있게 보내기 위한 독서이고 하나는 자기 계발을 위해 지식을 얻으려는 독서다.

전자를 '소비의 독서' 후자를 '투자의 독서' 라고 생각한다.

소비라고 표현했지만 그것이 투자의 독석보다 중요하지 않거나 불필요하다는 것은 아니다.

내면과 감정을 환기시킨다는 측면에서 취미로서의 독서도 긍정적이다.

하지만 현실에 직접 도움이 되는 방법으로 독서를 선택했다면 투자의 독서를 먼저하고 소비의 독서를 그 후에 하기를 권한다.

 

내가 지금까지 읽은 책들 구매한 책들의 목록을 꼼꼼히 살펴보았더니  확실히 투자를 위한 독서보다는 재미를 위한 소비의 독서를 위주로 했다는 것을 알수 있었다.

 

그렇다면 책을 무기로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기간을 정해서 독서를 하거나 일년에 몇권의 책을 읽겠다는 막연한 목표를 세우는 것이 아니라 내가 책을 읽는 목적에 맞게 책을 골라서 봐야한다.

 

책에 압도당하지 말고 주도적으로 책을 지배해야 한다.

 

책 자체가 목적이 되어서는 안된다.

내가 필요로 하는 무엇가에 맞지 않으면 아무리 유명한 책이고 위대한 책이라도 나에게는 좋은 책이 아니다.

책에 환상을 품지 말고 책은 무조건 좋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책 하나가 완전히 내 것이 되기위해서는 책 내용이 유기적으로 얽혀 나의 지식이 되어야 한다.

그렇게 되려면 한권의 책을 읽는 것만으로 그치지 않고 다른 책으로 빠르게 넘어가면서 여러권의 책을 핵심만 빠르게 추출하면서 읽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무모하게 권수만 늘려서 되는 것이 아니라 전략적으로 책을 읽는 방법이 필요하다.

 

첫째, 재미와 의미를 주는 책을 선택한다.

내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책을 골라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내가 지금 어떤 상태인지  내가 지금 무엇을 해야하는지에 대한 고민도 따라야 한다.

내가 처한 상항을 고민하고 그 책을 고르는 과정만으로도 나의 문제는 해결될지도 모른다.

 

1) 자신이 처한 상황을 생각한다

- 특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가 없는가?

  그것이 책을 통해 개선할 수 있는가?

2) 자신에게 필요한 능력이나 정보가 무엇인지 생각한다. 

- 최근 공부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던 주제나 분야가 있는가?

- 그것을 습득하면 지금 자신의 커리어와 업무, 생활이 향상될  것이라 생각하는가?

3) 우선 순위로 정리하자

 

둘째 , 책은 시간과 장소를 정하지말고 틈나는 대로 읽는다.

 

셋째, 처음부터 끝까지 책을 읽을 필요는 없다.  나에게 필요한 부분만 발췌독해서 읽는다.

 

표지, 저자소개, 머릿말, 맺음말, 목차, 다시보기, 본문, 다음책 찾기 순으로 책을 읽는 것이다.

표지에서는 주제와 키워드를 , 저자 소개에서는 배경, 머릿말에서는 집필 동기, 맺음말에서는 독서 후의 효과를 확인한다.

목차에서는 어떤 구성으로 책이 정리되어있는지 보고 내게 필요한 부분을 찾아낸다.

선정된 목차의 본문을 발췌독한 후 다음에 읽을 책을 고민한다.

본문을 읽을 때는 내가 필요한 부분을 선택한 만큼 오픈 마인드로 저자의 주장과 의견에 동의하면서 읽는다면 책을 읽을 수록 더 많은 생각과 지식을 받아들이게 된다.

책을 연구의 대상이 아닌 이용의 대상으로 보아야 한다.

 

발췌독이란 것이 내가 저자로부터 가장 도움이 되었던 조언중 두번째다.

 

지금까지 독서를 할때면 내가 들인 시간과 돈이 아까워서 재미가 없고 내용이 어렵더라도 꾸역꾸역 읽었다.

남들도 다 그럴 것이라 생각해서 나만 못 읽으면 내가 많이 부족한 듯 느껴져서 억지로라도 다 읽었다.

하지만 나의 시간은 소중하니까 이제 부턴 아니다 싶은 책은 과감하게 날려버리기로 했다.

 

사피엔스와 호모데우스의 저자 유발 하라리가 책 한 권을 읽는 것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다.

 

"정보 부족이 아니라 정보 과잉의 세상이다. 세상에는 책이 너무 많고 반대로 시간은 부족하다.

현실적으로 다 읽을 수도 없고, 다 읽을 필요도 없다. 10쪽을 읽고 더 읽어야 할지, 말지를 결정하라 "

 

마지막으로 이 책에서 얻은 조언은 책을 더럽히라는 것이다.

 

나의 책은 아무리 오래된 책이라도 정말 깨끗하다. 세월의 흔적으로 책장이 누렇게 변한 것을 제외하고 찢어지거나 흔집이 난 곳이 전혀 없다.

책을 깨끗이 본다는 것이 나의 자랑이기도했다.

하지만 저자는 책은 그저 도구일 뿐 착같이 구매해서 접고 긋고 칠해서 더럽게 쓰라고 이야기 한다.

필요하다면 책을 자르고 붙여서 스크랩을 하거나 단권화 하는 것도 좋다고 권하고 있다.

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다 ( 이 책을 기본서로 한다.)

그 다음에 읽을 땐 다른 책을 한권 더 사서 읽되, 두번째 읽고 기존의 기본서에 없는 내용만 발췌하여 읽는다.

기본서에 없는 내용은 직접 펜으로 써서 적던지 양이 많으면 오려서 기본서에 붙인다.

이렇게 기본서의 읽는 횟수를 높이면서 다른 책을 추가로 읽고 정리하면 해당 주제에 대해 빠삭해진다.

무엇보다도 내게 꼭 맞는 하나의 기본서가 만들어진다.

나를 전문가로 만들어 줄 강력한 참고서가 되는 것이다.

 

책을 읽기 전에는 책 제목과 그 책을 읽는 이유를 간단하게 메모하고 책을 읽고 나서는 줄을 친 부분, 메모를 한 부분, 인상적이였던 부분을 사진으로 찍고 간단한 코멘트를 덧붙인 후 페이스북에 올리던지, 에버노트라는 에플리케이션을 이용해서 내가 읽은 책의 내용을 정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책을 읽는 것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내가 배운 것들을 잘 정리해서 내 것으로 소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내가 쓰는 리뷰 역시 내가 더 발전되도록 한 단계 더 높은 곳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작은 무기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저자가 책을 많이 읽는 방법등도 소개했지만 이미 나는 책을 많이 읽는 편이라 그 부분들은 내게 유용하지 않아서 무시하고 넘어갔다.

저자가 말한것처럼 나 역시 과감하게 내가 필요한 부분만 발췌독해서 내가 배운 것들을 정리해보았다.

 

이 책 한권을 읽었다고  당장 내가 확 달라지는 것은 없겠지만 적어도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저자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내가 앞으로 한 발자국을 뗄수 있게 도움을 받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나처럼 책을 읽었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 것같아서 고민을 하는 독자가 있다면  이 책을 한번쯤 읽어보라 권하고 싶다.

 

 

내가 선택해서 읽어야 할 책을 읽고, 읽지 말아야 할 책을 읽지 않는 것이 진정으로 책을 잘 읽는 법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