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전체검색
Green Table's 자연주의 홈쿡 수업

[도서] Green Table's 자연주의 홈쿡 수업

김윤정 저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3점

모두에게 따뜻한 집밥을 선사하고 싶었다는 저자의 말대로 [Green Table′s 자연주의 홈쿡 수업]은 우리나라 땅에서 나는 건강하고 신선한 먹거리로 화려하진 않지만 정성이 가득 담긴 맛난 메뉴들을 다양하게 소개하고 있다.

 

다른 요리책과 달리 [Green Table′s 자연주의 홈쿡 수업] 에서는 요리법만 소개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꼭 요리 초보자들이 알아야 할 기본적인 내용부터 차근차근 알려준다.

보통 요리책을 보면 양념을 계량할 때 ‘1큰술’ 이라는 표현이 나오는데, 이 ‘1큰술’ 의 양이 수북하게 담아 ‘1큰술’ 인건지 평평하게 담아 ‘1큰술’ 이라는 건지 잘 몰라서 대충 넣어보고 요리하다가 간이 안 맞아서 양념을 더 넣다 보면 맛이 이상해 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기회에 정확한 계량법을 알수 있어서 좋았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집밥의 기본인 ‘밥 짓기’ 와 요리의 기본인 썰기 방법과 요리의 풍미를 살려주는 다양한 시판 재료에 대해 알아 볼 수 있어서 이것만으로도 이 책을 읽는 보람은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첫 번째 장에서는 요리의 핵심인 만능 육수와 양념을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다.

MSG의 대명사 미원을 요리에 쓸 것이 아니라면 요리의 감칠맛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 할 수 있는 재료이다.

우리집에서도 어머니께서 멸치와 각종 야채로 육수를 만들어서 항상 냉장고에 소분해서 얼려두고 국이나 찌개를 끓일 때 이용을 하시는데, 책에서는 만능 채수와 해물 육수와 사골 육수등을 소개하고 있다.

다양한 일본식 요리와 간장 떡뽁이, 연어장등 각종 별미에 활용하기 좋은 만능 쯔유와 파스타와 수프등 크림 베이스 요리에 두루두루 활용할 수 있는 베샤멜 소스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다.

하지만 나에게는 낯선 식재료라 어떻게 사용해야 할 지 감이 오지 않았는데, 이렇게 소스들을 소개하고 바로 뒷장에서 그 소스를 베이스로 요리한 음식들을 소개해 주어서 나도 쉽게 따라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특히 내 사랑 크림 파스타를 이제 좀 더 맛있게 만들어 먹을 수 있을 꺼 같아서 베샤멜 소스에 도전해 보아야 겠다.

어떤 맛일지 무척 궁금하다.

 

 

 

2장에서는 냉장고 속 기본 재료인 고기, 채소, 해물, 곡류를 사용한 다양한 요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냉장고를 탈탈 털려고 짜투리 채소로 만들기엔 비주얼 적으로 지나치게 훌륭해 보이지만 재료들이 누구나 집에 갖추고 있는 흔한 것들 뿐이라 겁먹지 말고 도전해 볼 만하다.

요리 사진이 무슨 패션 화보를 보는 것처럼 감각적이고 감성 폭팔하는 느낌이다.

집에서 먹는 반찬임에도 불구하고 반찬이라고 말하면 미안하게 느껴질 정도인데도 불구하고 요리법들은 간단하다.

 

 

요리법 뿐만 아니라 요리 재료를 손질하는 법과 보관하는 법도 알려주기 때문에 정말 요리 초보자들이 보기엔 이만한 책들도 없을 꺼 같다.

 

 

 냉장고 속 재료들을 활용한 요리 다음엔 아침, 점심, 저녁에 어울리는 멋진 요리 레시피가 등장한다.

특별한 재료를 이용하는 요리들을 요리하겠다고 재료를 사다놓고는 다 쓰질 못해서 그냥 버리고 마는 경우가 많아서 아깝기도 해서 그냥 눈으로만 보고 마는 경우가 많았는데, [Green Table′s 자연주의 홈쿡 수업]의 요리 레시피들은 그런 요리보다는 우리 주변의 흔한 재료를 사용할 수 있는 요리가 대부분이라 마음에 들었다.

 

 

 

아침으로 따끈 따끈한 수프 한 그릇 먹고, 점심으로 이렇게 예쁜 스프링 롤을 먹으면 몸의 생기가 팍팍 솟아 날 것 같다.

요리법도 좋지만 음식을 예쁘게 담아내는 데코법도 배울 수 있어서 좋았던 책이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