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책숲에서 길을 찾다

[도서] 책숲에서 길을 찾다

류대성 저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5점

 이 책은 국어교사로 오랫동안 일했던 저자가 독서 초보자들에게 좋은 책을 골라 읽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하지만 내가 읽어본 느낌은 독서 초보들이 읽기엔 좀 어렵겠다는 책들도 다소 보였다. 독서 초보의 기준을 어느 수준으로 정할 것인지가 모호하지만,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나름대로 자신의 독서 상황을 가늠해보기에는 유용한 책인 건 사실이다. 저자가 지은 책으로는 사적인 글쓰기, 청소년을 위한 북 내비게이션이 있고 공저로는 고전의 나의 힘등 다수 있으며, 전국의 도서관, 시도 교육청, 학교 등지에서 책읽기와 글쓰기에 관한 강의를 하고 있다.

 

크게 1부 책 숲을 바라보다 2부 책 숲을 거닐다 로 구성되어 있다.

 

 1부에서는 왜 책을 읽어야 할지, 어떤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그리고 책을 읽고 나서 무엇을 해야 할지 이야기를 풀어간다. 이 부분에서는 현실에 도움이 되는 책 읽기독서는 취미가 아니다는 말이 인상적으로 다가왔다.

 

 현실에 도움이 되는 책읽기란 어떤 의미일까 생각해보자. 학생인가, 직장인인가, 또 공부하는 직장인가에 따라 책읽기의 목적을 달리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학생들이라면 교과서에 나오는 문학작품이나 국어, 사회, 과학탐구 영역에 관련된 책을 읽으면 성적을 끌어올리거나 독서 습관을 정착시키는 두 가지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직장인이라면 자신의 업무와 관련된 전문적인 분야의 책을 읽을 것이고, 어학이나 자격증 공부를 한다면 그 분야의 공부와 공부법에 관한 책 등으로 확장할 수 있다.

 

이렇게 자신의 상황을 제대로 바라보고 독서 계획을 세운다면 자연스럽게 취미독서에서 벗어나 성장을 꾀할 수 있는 독서로 발전시킬 수 있다. 코로나19가 예상치 못하게 장기화되면서 어쩌면 책을 읽는 습관을 들이기에는 적절한 때라고 생각한다.

 

독서를 대단한 행위라든가 숭고한 작업이라는 식으로 너무 지나치게 생각하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그보다는 매일 일상생활에서 하는 다른 행동들처럼 그냥 가볍게 받아들이는 것이 좋아요. 예를 들어, 독서란 어떤 옷을 골라 입는 것과 비슷합니다. 독서는 패션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죠. 좀 더 쉽게 말하자면 매일 갈아입는 옷에 가깝습니다.(P83)

              -마쓰오카 세이고의 독서의 신

 

 독서란 그냥 자연스러운 일상적인 일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에겐 아침에 일어나서 저녁에 잠들기 전까지 정해진 루틴이 있다. 그 과정에 들어있는 자연스런 습관처럼 책읽기도 몸에 배어야 한다는 말이다. 사실 읽는 행위는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할 수 있다.

 

하지만 글쓰기는 더 큰 결심과 습관이 누적되어야 한다.

 

책읽기의 끝에는 글쓰기가 기다리고 있다. 책을 읽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자신을 변화시키고 세계를 해석하는 데 있다. 자신의 변화 과정을 확인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글쓰기다.(P89)

 

 

 글쓰기의 강조는 아무리 말해도 지나치지 않다. 취미독서를 하면서 독후감은 내가 쓰고 싶은 책만 썼던 내가 2016년 여름 블로그 활동을 시작하면서부터 읽은 책은 무조건 리뷰를 쓰는 습관을 들였다. 그 습관이 쌓여서 엄청난 글쓰기 훈련이 되었음은 말할 것도 없다. 그러니 책을 좋아해서 읽는 사람은 반드시 11글 쓰기를 습관들이라고 얘기해주고 싶다.

 

 2부에서는 문학을 비롯하여 수학, 과학, 인문, 역사, 사회, 경제, 문화, 심리, 글쓰기 분야까지 다양한 책을 소개하고 있다. 여기서 마음에 들었던 인용 문장을 소개하면서 리뷰를 마칠까 한다.

 

학교에서 하는 공부는 오직 타인을 지배하거나 누르기 위한 것이다. 그렇게 공부를 하면 그 지식을 돈으로 교환하지 않고서는 살아가기가 힘들다. 그 교환의 궤도를 벗어난 공부, 그것이 곧 삶의 지혜다. 공부가 지혜로 변주되는 곳에선 늘 밥이 뒤따르게 마련이다. 단적으로 말하면, 공부와 밥은 하나다!(P187)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쓴 돈의 달인, 호모 코뮤니타스에 나오는 문장이다. 전에 이 저자의 책을 여러 권 읽었는데 공부가 밥이다는 말이 정말 인상 깊었고 감동적이기까지 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누구나 책을 읽는 목적이 있을 것이다. 물론 책을 좋아해서 읽을 것이다. 취미독서도 좋지만 거기서 한 발짝 나아가 자신의 성장을 위한 독서를 계획해 보면 어떨까. 그리고... 반드시 쓰는 습관은 더욱 중요하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4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ne518


    예전에 취미 물으면 책읽기라 쓴 사람 많다고 하더군요 책읽기는 취미가 아니고 생활이어야 할 텐데... 책을 읽고 쓰면 여러 가지 생각을 하니 좋은 듯해요 그게 쉽지 않지만...


    희선

    2021.03.06 01:35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나리자

      네, 그랬었죠. ㅎ 그냥 일상처럼 생활이고 즐거움이고 그렇지요.
      하지만 가끔 책에서 벗어나고 싶을 때도 있군요.ㅎ
      주말도 좋은 시간 되세요. 희선님.^^

      2021.03.07 10:35
  • 스타블로거 추억책방

    책읽기의 끝에는 글쓰기가 기다리고 있다는 문장이 강하게 와닿습니다. 요즘 독서는 그나마 꾸준히 하고 있는데 글쓰기를 제대로 못 하고 있으니 리뷰 쓸 책들이 계속 쌓이고 있네요. 1책 1글쓰기 습관 꼭 명심하겠습니다. 오늘 꼭 밀린 책 리뷰 쓰겠습니다.!!^^
    미세먼지가 가득한 주말이지만 마음만은 봄처럼 기분좋은 하루 보내세요. 모나리자님.^^

    2021.03.14 07:04 댓글쓰기
    • 파워블로그 모나리자

      네, 바쁘신 가운데 힘드셨겠어요.
      책읽기, 글쓰기도 마음이 편안해야 잘 써지는 법이지요.
      남은 주말도 편안하고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래요. 추억책방님.^^

      2021.03.14 16:07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