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숨은책시렁'이란 이름으로 써 놓는 글이 있습니다.

다 올려놓지는 않으려 하고,

숨은책을 놓고 쓴 글 가운데

한두 줄만 살짝 걸치려고 합니다.


+ + +


숨은책읽기 93


《기계들의 밤》

 샤를리 보와쟝 글

 전채린 옮김

 형성사

 1981.3.10.



  1999년 8월부터 출판사 영업부 일꾼으로 들어가서 일했습니다. 이때에 그곳 윗사람은 제가 사회에서 일한 적이 없어서 사회살이를 해낼는지 걱정스럽다고 했습니다. 사회 풋내기가 사회살이를 잘 해내지 못할 수 있겠지요. 그런데......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