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꽃길 41. 작은아이


  2018년 6월에 일본마실을 할 적에 비바람이 드세었습니다. 그날 간사이공항에서 내리는데 하늘이 온통 구름에 비라 아이들이 바깥을 구경하기 나빴다며 툴툴댔어요. 7월에 새로 일본마실을 했고, 큰아이는 하늘을 보며 온갖 모습을 누릴 수 있어 기뻐합니다. 이와 달리 작은아이는 공항에 와서 비행기에 타기까지 이래저래 땀 빼며 달리고 노느라 새근새근 잠들어 꿈나라 구경을 합니다. 곯아떨어져 고개를 이리 툭 저리 톡 하는 모습을 물끄러미 지켜봅니다. 두 눈으로 가만히 담습니다. 작은아이 몸짓하고 숨소리를. 한 손으로 포근히 쓰다듬으면서 담습니다. 작은아이 꿈결하고 낯빛을. 온마음으로 넉넉히 안으면서 담습니다. 작은아이 볼을 타고 흐르다가 마른 땀방울을. 사진기는 곁에서 얌전히 함께 잡니다.


2018.7.20.쇠.ㅅㄴㄹ / 숲노래.최종규 / 사진넋.사진말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