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이란, 책이란



책이 숲처럼 있는 집이 도서관이라고 여겨 ‘책숲집’이란 이름을 하나 지었습니다. 이 책숲집은 책 + 숲으로 이룬 집일 테니, 둘을 맞물려서 숲하고 책을 새롭게 헤아리기로 했습니다. 먼저 숲이란, 지구라는 별을 가득 감싸면서 즐겁게 빛나는 책이 모여 노래하는 도서관이지 싶습니다. 다음으로 책이란, 서로 사랑으로 만나 새로 살림을 지으며 기쁘게 낳은 상냥한 아이로구나 싶어요.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읽는 마음)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