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늘다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19.4.20)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책숲으로 삼는 곳은 오래된 학교입니다. 들어가는 자리는 삭고 바스라져서 빗물이 샙니다. 그런데 이 틈에 담쟁이가 천천히 퍼지면서 빗물이 살짝 덜 샙니다. 그럴 수도 있구나 하고 새삼스러운데, 비가 와서 벽을 타고 흐르는 물줄기를 담쟁이가 빨아들여 주나 봐요. 이러다가 볕이 뜨끈뜨끈하면 물을 내뿜겠지요. 담쟁이가 벽을 덮으면 여러모로 집이 잘 버티거나 살아나기도 하겠구나 싶습니다. 섣불리 걷어낼 담쟁이가 아니지 싶어요. 조용히 책숲에 깃들고, 차곡차곡 책을 갈무리합니다. 지난해에 새삼스레 망가졌던 옆마당은 이제 민들레하고 토끼풀하고 쑥이 조금씩 북돋아 줍니다. 고마운 들풀입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예스24에서]

 http://www.yes24.com/SearchCorner/Search?author_yn=y&query=%c3%d6%c1%be%b1%d4&domain=all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