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오늘 읽기 2019.6.3.


《빨강 책, 우연한 만남》

 바바라 리만 그림, 북극곰, 2019.5.10.



우체국에 가는 길이다. 포항에 있는 이웃님한테 책하고 동시를 띄우고, 순천에 있는 마을책집에 새달에 새롭게 누릴 만화책 한 가지를 띄운다. 집에서 꾸러미를 쌀 틈이 없었으나 우체국에서 느긋하게 동시를 써서 옮기고 책꾸러미를 싼다. 일을 다 마치고서 옛 군청 옆에 있는 바위쉼터에 앉는다. 고흥에는 고인돌로 보이는 바위가 곳곳에 매우 많다. 바위에 앉거나 안으면 먼먼 옛날부터 흘러온 이야기가 줄줄이 머리로 스며든다. 《빨강 책, 우연한 만남》은 겉싸개가 빨간 책 하나를 여러 아이들이 저마다 다른 곳에서 저마다 다른 이야기로 만나면서, 이 빨간 책에 저마다 새롭게 이야기를 아로새기는 삶을 보여준다. 마치 데이비드 위즈너 《시간 상자》를 보는 듯하지만, 두 가지 그림책은 결이 다르다. 《시간 상자》는 어제하고 오늘하고 모레를 이으면서 지구하고 뭇별을 가로지른다면, 《빨강 책, 우연한 만남》은 바로 오늘 또 오늘 새삼스레 오늘, 그리고 이곳 이곳 이곳을 찬찬히 다룬다. 나한테 오늘이면서 이곳이 너한테 어떤 오늘이면서 이곳인가를 짚는다고 할까. 우리는 서로 다른 곳에서 서로 다른 오늘이자 이곳을 누린다고 할까. 같은 자리에 있다지만 같을 수 없다. 그렇잖은가. 나랑 네가 보고 사는 길이 다른걸.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빨강 책

바바라 리만 글그림
북극곰 | 2019년 05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