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살림꽃

2019.6.17.


이제 이달 마감글은 모두 끝!

전라도닷컴에 이어 '퀘스천' 잡지 마감을

다 보냈다!

20일에 마감을 해야 하는 <손질말 꾸러미 사전>은

20일까지는 턱도 없지만,

머리말-맺음말은 끝냈고...

몸통이 될 알맹이를 신나게 여미어야지.

나흘 동안 오로지 여기에만 힘을 쏟자.


+++


'퀘스천' 잡지 7월호에 실릴 꽤 긴 글 가운데

한 대목만 옮겨 놓는다.

2012년 사진인데, 큰아이가 작은아이 기저귀 빨래를

같이 널어 주는 상냥하고 멋진 모습이다.


+++




[빨래] 표준국어대사전은 ‘빨래’라는 낱말을 “더러운 옷이나 피륙 따위를 물에 빠는 일”로 풀이하는데, 아무래도 빨래를 안 한 사람이 쓴 풀이 같다. 빨래를 한 사람이라면 이런 풀이를 달지 않으리라. 빨래를 하며 아이를 돌보는 사람이라면 이런 풀이를 달 수 없으리라. 우리 몸을 고이 아끼듯 옷가지를 깨끗하게 하는 일, 이런 살림이 ‘빨래’라고 하겠지. 더러우니까 빨래를 하지 않는다. 깨끗한 옷을 누리면서 정갈한 몸이 되려고 빨래를 한다.


+++

+++

 https://tumblbug.com/writing0603


텀블벅을 함께하신다면

숲노래 도서관이 한결 푸르게 나아가는 길에

멋진 이바지 벗님이 될 수 있어요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