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책숲마실


빛나는 글자락 (2019.7.19.)

― 경북 구미 〈책봄〉

 경북 구미시 금오산로22길 24-1

 054.443.8999.

 https://www.instagram.com/bookspring



  구미에 있는 마을책집 〈책봄〉에는 2018년 3월에 처음 마실을 한 뒤에 2019년 7월에 두걸음을 합니다. 한 해하고도 넉 달 만입니다. 이동안 〈책봄〉은 새터로 옮겼습니다. 마을책집 〈책봄〉이 있던 터에는 새로운 마을책집이 문을 열었다고 해요. 그곳은 〈그림책 산책〉이란 이름이라고 합니다.


  책집 한 곳은 새터로 옮기고, 옛터에는 새로운 책집이 엽니다. 와, 놀랍지요. 아름답지요. 바로 이런 기운이 마을을 살리고 고을을 살찌우는 어마어마한 사랑이라고 느낍니다. 조그마한 마을책집이 옮기거나 새로 열 뿐이라고 여길 수도 있을 텐데, 책집은 굳이 커다랗게 열어야 하지 않습니다. 마을에서 살아가는 사람이 살짝 숲바람을 쐬고 싶어서, ‘숲에서 자라던 나무’라는 몸을 종이로 바꾸어 이야기라는 살을 새로 입힌 책에 흐르는 숲바람을 누리고 싶어서, 가볍게 찾아가서 다리쉼을 하면서 책 한 자락 장만하도록 이끄는 책집이면 넉넉합니다. 우리는 책집마실을 하면서 등짐 가득히 책을 장만해야 하지 않아요. 책집으로 마실을 하는 길에 1만 원이든 2만 원이든 5만 원이든, 이만큼 책을 장만해서 보금집으로 돌아가면 즐겁습니다.


  가볍게 듣는 빗방울을 재미나게 맞으면서 걷습니다. 고흥집에서 길을 나설 적에 작은아이가 아버지를 보며 “아버지, 우산 챙기셔야지요!” 하고 불렀어요. 저는 작은아이한테 “응, 아버지는 이 비를 그냥 신나게 맞으면서 다닐 생각이란다.” 하고 웃으면서 손을 흔들었어요. 고흥에서 길을 나설 적에는 제법 빗줄기가 굵었는데 딱히 아랑곳하지 않았습니다. 시원하게 맞았어요. 구미에 닿아서는 가벼운 빗방울을 혀로 낼름 받기도 하며 천천히 놀며 걸어서 〈책봄〉 새터에 이르렀습니다.


  등짐하고 끌짐을 풀어놓고서 책시렁을 살핍니다. ‘목수책방’ 출판사에서 펴낸 책을 매우 정갈히 꽂아 놓으셨어요. 목수책방 출판사 책지기님은 이 갖춤새를 알까요? 이렇게 이쁘게 꽂아 놓은 모습을 문득 알아보신다면 기뻐서 함박웃음을 짓지 않을까요? 《과학 이전의 마음》(나카야 우키치로·후쿠오카 신이치/염혜은 옮김, 목수책방, 2017)이란 책을 먼저 고르면서 슬쩍 이런 생각도 해봅니다. 이쁜 마을책집 〈책봄〉에 제가 쓴 책도 이렇게 이쁨을 받으며 책시렁 한켠에 놓여서 구미 이웃님 눈길을 기다릴 수 있어도 좋겠네, 하고.


  《자연의 아이》(줄리엣 디 베어라클리 레비/박준식 옮김, 목수책방, 2019)를 집습니다. 몇 자락 더 집고 싶으나, 고흥에서 서울을 거쳐 구미로 오는 길에 장만한 책으로 등짐하고 끌짐이 묵직합니다. 속으로 히유 한숨을 쉽니다. 두 자락으로 즐겁게 생각하자고 속말을 합니다. 둘 아닌 한 자락만 장만해도 즐겁지 않느냐고 마음에 대고 속말을 합니다. 저는 여러 이웃님더러 “마을책집에 마실하시면서 책을 한 자락만 사도 좋아요.” 하고 말하면서, 막상 저는 책을 등짐 가득 장만하려 한다면, 앞뒤 다르게 사는 셈 아니냐고도 살살 어르고 달랩니다.


  〈책봄〉지기님이 《자연의 아이》라는 책을 책손한테 알리려고 손글씨로 적은 글을 가만히 읽습니다. 어쩌면 이 손글을 읽기만 해도 이 책에 깃든 숨결을 받아먹을 수 있습니다. 책을 사서 통째로 읽어도 좋고, 책집지기가 사랑을 담아 손글로 빛낸 이 단출한 글자락만 읽어도 좋습니다. ㅅㄴㄹ










자연의 아이

줄리엣 디 베어라클리 레비 저/박준식 역
목수책방 | 2019년 02월

 

과학 이전의 마음

나카야 우키치로 저/후쿠오카 신이치 편/염혜은 역
목수책방 | 2017년 06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