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우리말 수수께끼

숲노래 수수께끼 71


말끔히 씻고서 키우려고

한꺼번에 치우고서 돌보려고

모두 처음부터 가꾸려고

내가 찾아가


누구나 속에 품지

무엇이나 가슴에 안고

스스로 지어서 살고

어디서나 일어나며 움직여


사랑할 적에는 무지개로 피고

미워할 때에는 활활 타올라

아름다울 적에는 해님으로 되고

슬퍼할 때에는 끝없이 태워


속에 다 있으니 따뜻해

어느 곳에나 살기에 숨결

스스로 지으니 엿보지 마

아무 곳에나 퍼뜨리지 마


+ + +


숲이나 들이나 마을에 지저분한 것이 있으면, 숲은 스스로 불을 일으킵니다. 때로는 벼락을 불러서 불을 일으킵니다. 불은 땅 위쪽에 있는 모든 것을 고스란히 녹여서 새로운 몸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하는 구실입니다. 그래서 불이 아무리 드세게 일어나도 땅 밑쪽은 아랑곳하지 않아요. 땅 밑쪽은 고요하지요.


땅 위쪽에 지저분한 것이 많아서 잔뜩 씻어내거나 걷어내야 한다면, 비가 세차게 잇달아 내리더라도 불이 꺼지지 않습니다. 숲이나 들이 스스로 일으킨 불이거든요. 그런데 숲이나 들이 때때로 그만 드센 불길을 일으키면서 이 불길에 잡아먹히기도 해요. 이때에는 사람이 나서서 불길을 잠재워 주어야 합니다.


불길은 어떻게 잠재울 만할까요? 비를 부르면 잠재울까요? 어느 때에는 빗물로 잠재울 만하지만, 어느 때에는 빗물로 안 됩니다. 기름밭을 건드린 불길은 빗물로는 안 되어요. 그렇다면 이때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바람을 부르면 되어요. 불길이 사나운 곳에 바람이 한 줄기도 흐르지 못하도록 닫으면 되지요. 아무리 드센 불길이어도 바람을 마시지 않으면 더 타지 못하고 바로 죽어요. 기름불도 그렇답니다.


그리고 모든 풀하고 나무는 속에 물을 듬뿍 머금었어요. 그래서 굳이 빗물을 부르지 않더라도 풀하고 나무가 스스로 저희 몸에 머금은 물을 한꺼번에 내놓으라고 시키면, 이러면서 풀하고 나무가 모든 바람길을 막도록 이끌면, 비바람이 하나가 되어 불길을 훨씬 빠르게 잠재울 만해요.


모든 숨결은 속에 물하고 불을 같이 품습니다. 물만 품으면 그만 녹아버리고, 불만 품으면 그만 타버려요. 우리 몸뿐 아니라 돌이나 바위나 풀이나 나무는 물하고 불을 알맞게 다스리면서 아름답습니다. 사랑하는 마음이라면 무지개이지만, 미워할 적에는 활활 타올라서 무시무시하고 스스로 목숨을 갉아먹어요.


+ +


(아마존 불길한테, 마음으로 물어봤습니다. "너 왜 일어났니?" "그 뜻을 너희가 스스로 찾아야 해. 그리고 수수께끼 하나는 알려주지." 하고 알려준 목소리를 그대로 옮겨적습니다)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