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시로 읽는 책 435] 문드러지다



  남았기에 땅한테 주고

  남으니 하늘한테 주고

  남겨서 너한테 주고



  쓰지 않거나 쓰지 못할 적에는 어느새 썩어서 문드러집니다. 이때에는 버릴 수밖에 없어요. 잘 쓰거나 다루면 썩거나 문드러지는 일이 없어요. 썩지도 문드러지지도 않을 적에 이웃하고 나눌 수 있습니다. 썩거나 문드러지면 그만 아무한테도 못 주는데, 이때에 아무한테 못 주니 외려 더 껴안으면서 스스로 더 썩이거나 문드러지기도 합니다. 이는 지식이나 돈도 매한가지예요. 싱그러이 살아서 춤추는 숨결일 적에 기꺼이 나눌 수 있습니다. 넉넉히 지어서 남김없이 나누어요.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