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살림말


상을 주고받기 : 종이나 물건에 새겨서 상을 주고받곤 한다. 이런 종이나 물건은 모두한테 안 주기 일쑤이다. 몇몇만 받도록 한다. 게다가 숫자를 매겨서 1·2·3처럼 가른다. 이때에 상을 받는 이는 남보다 앞서거나 위에 선다면서 좋아하기 일쑤요, 상을 못 받는 이는 남보다 뒤처지거나 밑바닥이라면서 싫어하기 일쑤이다. 다만, 상을 받든 안 받든 이를 대수로이 여기지 않을 뿐 아니라, 모든 숫자가 덧없는 줄 알아차리는 이도 있다. 상을 왜 줄까? 상을 누가 줄까? 우리한테 상을 주려는 이는 어떤 마음이거나 생각일까? 뭐를 했으니 잘하거나 못하거나를 갈라서 상을 주거니받거니 해야 할까? 아니면, 뭐를 하든 말든 오늘 하루를 차분히 되새기면서 즐겁게 이야기꽃을 피우면 될까? 모름지기 참다운 상이라 하면 종이나 물건에 새길 수 없다. 더구나 몇몇 사람끼리 주고받을 수도 없다. 참다운 상은 언제나 우리가 스스로 준다. 바로 내가 나한테 주지. 너는 너 스스로 너한테 주고. 남이 우리한테 상을 줄 수 있을까? 남들은 왜 우리한테 다가와서 상을 주려고 할까? 남들이 내미는 상을 우리가 덥석 받으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남이 내미는 상으로는 우리를 일으키거나 가꾸거나 사랑하는 길하고 멀어진다고 느낀다. 언제나 스스로 기쁘게 웃고 노래하면서 이야기를 펴면 넉넉할 뿐, ‘상’이란 이름조차 쓸 일이 없다고 느낀다. 2019.10.2.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