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적어도 이레에 한 꼭지는 하자고 생각하다가

그만 잊고서 지나갔다.

올해에

동시 일본글로 옮기기를

몇 꼭지 했을까?

부끄럽네.

오랜만에 하나 옮겨 보았다.


+ + +


冬場 (森歌/崔鐘圭)


冬が早く來れば

凍りついた川の水乘って

長い長いつららを取って

雪原で轉がるだろう


冬が身近に近づいてきたら

凍てついた川の水かいて食べて

長いつらら鼻に付けて

雪原にすっぽり埋まるでしょ


冬がさっさと訪ねてきたら

凍りついた手ふうふう息吹遊び

長い長いつらら箸

雪原には雪だるま遊び場


冬が もう 來たんだ

はだしで氷を踏んでみようか

素手で雪片を受けてみようか

ああ, 冷えるけど凉しい


+ + +


겨울 (숲노래/최종규)


겨울이 어서 오면

꽝꽝 얼어붙은 냇물 지치고

길쭉길쭉 고드름 따먹고

눈밭에서 구르지


겨울이 냉큼 다가오면

언 냇물 긁어서 먹고

길다란 고드름 코에 붙이고

눈밭에 폭 파묻히지


겨울이 얼른 찾아오면

언손 호호 입김놀이

길고 긴 고드름 젓가락

눈밭에는 눈사람 놀이터


겨울이 이제 왔어

맨발로 얼음 밟아 볼까

맨손으로 눈송이 받아 볼까

아아 시리지만 시원해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