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요렇게 해봐요

[도서] 요렇게 해봐요

김시영 글,그림

내용 평점 3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81


《요렇게 해봐요》

 김시영

 마루벌

 2011.5.10.



  혀를 굴리고 이를 튕기고 잇몸을 스치고 입술을 오물거리면서 소리를 냅니다. 손가락을 놀리고 맞대고 구부리고 펴면서 무늬를 그립니다. 나뭇가지를 쥐어 흙바닥에 슥슥 금을 치면서 어느새 글씨를 이룹니다. 생각을 말로 나타낼 줄 알던 사람은 새로운 길을 열어요. 즐겁게 나타낸 말을 머리에만 담다가 문득 더 생각을 하면서 흙바닥에도, 나무판에도, 또 종이에도 담아서 이야기를 엮는 길을 찾아낸 사람도 새로운 길을 터요. 새롭게 길을 닦기에 한결 재미납니다. 이 길도 산뜻하고 저 길도 상큼합니다. 그 길도 놀랍고 요 길도 싱그러워요. 《요렇게 해봐요》는 우리가 몸을 움직여서 ㄱㄴㄷ이라는 글씨를 재미있게 지을 수 있는 놀이를 보여줍니다. 어린이 누구나 할 만할 텐데, 어른도 어린이 곁에서 같이 한다면 훨씬 즐거우리라 생각해요. 그림책이 보여주는 틀이 아니어도 새롭게 몸짓을 선보일 만해요. 무엇보다 이 그림책에서 ㄱㄴㄷ이라는 한글로 담아낼 몇 마디 낱말을 너무 서울스럽게 뽑았는데요, 숲을 헤아리고 별을 살피고 꽃내음을 돌아보는 새로운 낱말로 골라서 짧은 한두 줄 이야기를 더욱 새롭게 가누어 볼 만합니다. 틀을 깨면 길이 나와요.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