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시렁 207


《까치 울던 날》

 권정생 글

 제오문화사

 1979.1.25.



사람은 어떻게 사람을 만날까요? 늘 수수께끼라고 여깁니다. 저는 중학교란 데부터 그만 다니고 싶었으나 1988년에 ‘중학교 자퇴’는 입도 벙긋할 수 없었고, ‘고등학교 자퇴’를 1991년에 입밖에 뱉을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1994년에 대학교에 들어가서 본 대학생 노닥질이 너무 어이없어서 ‘대학교 자퇴’를 외치면서 신문돌림이라는 길로 삶을 틀었습니다. 신문사지국은 뭘 믿고 저를 일꾼으로 뽑았을까요? 그때 새벽 두 시부터 네 시 반 사이에 일을 마쳤는데, 1999년에 얼결에 출판사 영업부 일꾼으로, 2001년에 국어사전 편집장으로, 더구나 2003년에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하는 자리로, 한 칸씩 옮겼습니다. 아무런 사람줄·배움줄·돈줄 없이 이런 길을 가는 삶이 아리송했어요. 2003년 겨울이었는데 이오덕 어른 책시렁을 갈무리하다가 《까치 울던 날》을 처음 보았어요. 이오덕 어른 큰아드님이 “자네 이 책을 모르나? 못 봤나? 자네처럼 책 많이 읽었다는 사람이 이 책을 모르네? 아버지한테 여러 권이 있으니 한 권은 자네가 가지게.” 하셨어요. 아주 파묻혔다 싶던 권정생 님 오랜 동화책을 처음 만나고, 게다가 얻을 줄 모두 까마득히 몰랐습니다. ㅅㄴㄹ



몽실 언니

권정생 글/이철수 그림
창비 | 2012년 04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