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시렁 209


《スポツの施設と用具》

 東次右衛門 글

 旺文社

 1950.10.30.



지난 2007년에 저로서는 텃마을인 인천으로 돌아가서 서재도서관을 열었는데요, 이때에나 예전에나 요즈음에나 인천을 비롯한 나라 곳곳에서는 오랜마을을 하루 빨리 허물어 높다란 시멘트 아파트로 바꾸는 짓을 끝없이 일삼습니다. 한 사람이 사랑을 담아 지은 집은 백 해뿐 아니라 이백 해나 삼백 해는 거뜬히 갑니다. 장삿속이나 돈벌이로 올리는 시멘트 아파트는 고작 서른 해도 못 버티기 일쑤입니다. 시멘트 아파트를 허물자면 쓰레기가 엄청나지요. 사랑으로 지은 오랜마을 살림집은 나무나 흙이나 돌 모두 되살릴 수 있어요. 그나저나 인천은 한국에서 처음 닦은 야구장을 2008년에 가뿐하게 헐었습니다. 그 터에 축구장을 새로 지었지요. 이러면서 몇 해 앞서부터 ‘류현진 길’이니 뭐니 시끄럽습니다. 웃기지요. ‘처음’인 집이며 경기장이며 시설이 잔뜩 있던 인천인데 거의 몽땅 쓸어냈거든요. 《スポツの施設と用具》는 1950년에 나온 책이라는데 매우 정갈합니다. 운동경기장을 어떻게 짓는가를 꼼꼼히 다룹니다. 일본이란 나라가 처음부터 빈틈없거나 꼼꼼하지는 않았다고 느껴요. 모두 스스로 애쓰고 아끼고 가꾸고 돌보면서 오늘에 이르렀겠지요.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