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시렁 211


《風と共に去りめ 第二冊》

Margaret Mitchell

大久保康雄 옮김

三笠書房

1938



헌책집 나들이를 하던 어느 날 묵은 일본책이 있는 자리에서 《風と共に去りめ 第二冊》을 보고는 고개를 갸웃했습니다. 설마 이 이름이 그 문학책을 일본에서 옮긴 말인가 하고요. 마가렛 미첼 님 글을 옮긴 일본 분은 1905년에 태어나 1987년에 숨을 거두었다는데 무척 오래도록 ‘세계문학을 일본에 알려서 읽히는 징검다리’ 노릇을 했다더군요. 더 알아보니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라는 책은 1937년에 처음 나왔다고 합니다. 일본에서는 이 책이 나오고 한 해 만에 일본글로 옮긴 셈입니다. 이 책은 한국말로 언제쯤 처음 나왔을까요? 일본글 아닌 영어로 옮긴 문학은 언제쯤 제대로 나왔을까요? 요즈음은 일본책을 슬쩍 되옮기는 일은 찾아볼 수 없다고 합니다만, 요즈음 옮김말씨는 지난날에 대면 아직 어설픕니다. 잘못 옮기는 데가 있다는 핀잔을 넘어, 한국말로 옮기는 뜻을 잊기 일쑤예요. 한국말을 제대로 모르는 채 세계문학을 옮기면 어떻게 될까요? 바깥말만 잘한들 통·번역을 해내지 못합니다. 이곳에서 살아가는 바탕을 이루고 생각을 밝히는 텃말부터 바람처럼, 해님처럼, 꽃님처럼, 샘물처럼 홀가분하면서 상냥하고 사랑스레 할 줄 알아야 합니다. ㅅㄴㄹ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상)

마거릿 미첼 저/안정효 역
열린책들 | 2010년 12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