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시렁 219


《普通 朝鮮語讀本 卷三》

 조선총독부 엮음

 조선서적인쇄주식회사

 1932.2.17./1937.1.10.고침



  조선총독부라는 곳이 일제강점기에 이 나라를 억누르면서 일본말이랑 일본글을 쓰도록 내민 줄은 으레 들었어도, 막상 조선총독부가 어떤 교과서를 내놓고, 어떻게 하루를 이끌었는지는 알 길이 없었어요. ‘황민화 교육’이 어떤 모습이었는가를 제대로 알도록 가르치지는 않은 셈이랄까요. 한국말사전을 쓰는 길을 걸으며 ‘조선총독부 조선말 교과서’가 매우 궁금했습니다. 이 교과서를 만날 길도, 보여주는 데도, 속살을 찾아볼 만한 데도 없었는데, 한국에는 헌책집이 있고, 바로 헌책집 책시렁 한켠에서 해묵은 《普通 朝鮮語讀本 卷三》을 만났어요. 주머니를 탈탈 털어서 이 교과서를 장만하고는 곰곰이 읽었어요. 제법 잘 짰구나 싶으면서 무섭네 싶었지요. ‘제법 잘 짰구나’는 ‘아이가 말글을 익히는 틀’을 잘 파헤쳤다는 뜻이면서, 말글을 바탕으로 ‘조선사람 아닌 일본사람 되기’를 어떻게 꾀하면 어린이가 홀랑 넘어가는가를 조선총독부가 꿰뚫었다는 소리입니다. 식민지나 독재란 군홧발만 있지 않아요. 학교·책·문화·역사·종교·과학·행정 모든 곳을 샅샅이 아울러 그야말로 종살이에 빠지도록 하더군요. 아프지만 되새길 책자취입니다.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