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시렁 226


《로타와 자전거》

 아스트릿 린드그렌 글

 일론 비클란드 그림

 차미례 옮김

 문선사

 1984.6.15.



  ‘백제’란 출판사가 있었습니다. 이 출판사를 차린 분은 신문기자였다는데, 어느 날 술을 잔뜩 마신 채 택시에서 ‘박정희 개새끼’ 하고 씨부렁거린 바람에 택시일꾼이 경찰서로 바로 데려가느라 기자를 그만둬야 했고, 출판사를 차렸으며, ‘과레스끼 소설책’이 얼결에 잘 팔려서 ‘그렇다면 한국에 너무 모자란 그림책을 내자’고 생각해서 ‘현대세계그림걸작동화’ 스무 자락을 한국말로 옮깁니다. 그러나 영어 교재에 손을 대다가 쫄딱 무너졌고, 이 그림책꾸러미는 1984년에 다른 출판사로 옮겨서 나왔지요. 숱한 인문책을 옮긴 차미례 님이 그림책까지 옮긴 줄 아는 분이 있을까요? 《로타와 자전거》는 1982년, 1984년, 이렇게 한국에 나왔으나 거의 알려지지 못했습니다. 이러다가 2014년에 이르러 《난 자전거를 탈 수 있어》란 이름으로 바뀌어 새로 나왔지요. 새옷을 입고 나온 “로타와 자전거” 그림책을 곧장 장만하고 가슴에 안으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 아름다운 그림책을 알아본 출판사가 드디어 나타났구나 하는 마음이었어요. 우리 집 아이들한테 “로타와 자전거”를 얼마나 자주 읽어 주었는지 모릅니다. 종이가 낡고 닳아 찢어지도록. ㅅㄴㄹ



난 자전거를 탈 수 있어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글/일론 비클란드 그림/햇살과나무꾼 역
논장 | 2014년 06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