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2.20.


《왕자와 드레스메이커》

 젠 왕 글·그림/김지은 옮김, 비룡소, 2019.11.15.



이레 뒤에 포항으로 새롭게 마실을 하면서 ‘경북 동화읽는어른’ 모임에 가서 이오덕 어른을 어떻게 읽으면 즐거울까 하는 이야기를 함께하기로 했다. 그런데 포항이며 경북에서 새 돌림앓이 때문에 다들 뒤집어지는 바람에 여러 사람이 모이는 자리는 미루어야 한단다. 이레 뒤에 가면 나누고 싶은 생각을 새글로 써서 미리 보냈는데, 펼 말을 미리 써서 보내기를 잘했네. 이러면서 새글을 더 써 보기로 한다. 떠난 어른이라면 요즈음 같은 돌림앓이로 고달픈 이웃한테 어떤 말씀을 펼까? 그 마음을 읽으면서 생각을 추슬러 본다. 《왕자와 드레스메이커》는 바로 이레쯤 앞서 전주에서 처음 만났다. 전주 ‘잘익은언어들’ 책집지기는 줄거리가 좋은데 책값이 너무 세서 사람들이 사 가기 어려워한다고 말씀한다. 그래, 만화책치고 비싸다. 만화책을 안 내다가 내는 곳에서는 값을 꼭 세게 매기더라. 만화책이라서 싸야 한다는 뜻이 아니라 ‘우리 출판사는 만화를 이렇게 고품격으로 내지롱’ 같은 느낌이랄까. 겉멋을 줄이면 좋겠다. ‘치마지음이’나 ‘왕자’가 그런 사람 아닌가? 이 둘은 겉멋이 아닌 속멋을 찾는 길이며, 낡은 틀을 깨부수고 스스로 새롭게 사랑을 피우려는 꽃밭을 일구려 한다. 참말로 꽃길은 겉멋도 겉치레도 아니다. ㅅㄴㄹ



왕자와 드레스메이커

젠 왕 글그림/김지은 역
비룡소 | 2019년 11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