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39


《행복은 자전거를 타고 온다》

 이반 일리히 글

 박홍규 엮어 옮김

 형성사

 1990.10.20.



  1990년에 처음 한국말로 나오고, 2004년에 새옷을 입은 다음, 2018년에 거듭 새옷을 맞춘 《행복은 자전거를 타고 온다》라는 책이 있습니다. 어째 열네 해 만에 새옷을 입은 걸음인데, 앞으로는 새책집에서 자취를 감추지 않고서 사랑받을 수 있을까요. 책이름에 책을 한 줄로 갈무리합니다. “자전거를 타면 즐겁습”니다. “자전거를 타니 기쁘”지요. 생각해 봐요. 자동차나 비행기를 타면서 수다를 떨기에 좋을까요? 아마 귀도 목도 눈도 머리도 다 아프겠지요. 그렇다고 자전거를 달리며 수다를 떨 만하지는 않습니다. 수다를 떨려면 자전거에서조차 내려야 합니다. 걷거나 풀밭에 앉아야지요. 그렇다면 자전거는? 자전거를 타면 서로 말이 없습니다. 아니, 입말을 하지 않고 마음말을 합니다. 찬찬히 바람을 가르면서 천천히 마음이 흐릅니다. 자전거를 달리면서 길바닥 개미하고 달팽이하고 사마귀하고 눈짓을 합니다. 자전거로 다니며 이웃하고 가볍게 목절을 합니다. 자전거를 몰며 구름빛이며 햇빛을 고스란히 품습니다. 자전거가 ‘느릿느릿’ 다닐 만한 곳이라면 아이들이 뛰놀 만하고 어른이 일할 만합니다. 자전거마을이 아름마을이요 아름터입니다. ㅅㄴㄹ




행복은 자전거를 타고 온다

이반 일리치 저/신수열 역
사월의책 | 2018년 07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