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64


《살구꽃 봉오리를 보니 눈물이 납니다》

 이오덕·권정생 글

 주중식 엮음

 한길사

 2003.11.5.



  이오덕·권정생 두 분이 나눈 글월을 이오덕 어른은 권정생 님한테 ‘둘 다 죽고 열 해쯤 뒤에 책으로 내자’고 얘기했습니다. 권정생 님은 ‘서른 해쯤 뒤’를 바라셨지만 열 해쯤 뒤도 나쁘지 않다고 여겼습니다. 이런 일을 알아낸 한길사 대표는 이오덕 어른한테 자꾸자꾸 찾아와서 두 분 글월꾸러미를 ‘구경만 하겠다’며 졸랐답니다. 숱하게 조른 한길사 대표한테 ‘보고 바로 돌려주라’ 했는데 한길사 대표는 반 해 넘도록 글월꾸러미를 돌려주지 않았지요. 이러더니 이오덕 어른이 눈을 감은 지 두 달쯤 지난 2003년 10월 끝자락에 《살구꽃 봉오리를 보니 눈물이 납니다》라는 책을 몰래 함부로 냈습니다. 구경만 하겠다던 글월꾸러미를 틀림없이 몰래 ‘입력·정리·편집’까지 해놓은 셈일 테지요. 계약서도 허락도 연락도 없이 책을 낸 한길사 대표는 ‘열 해 뒤에 내면 안 팔린다. 죽고 나서 바로 내야 팔린다’ 같은 말을 늘어놓았습니다. 뉘우치지 않고 거짓말에 장삿속만 밝히며 선보이는 책에 어떤 ‘마음빛’이 흐를까요? ‘판매중지’를 하라고 이오덕 어른 큰아들하고 권정생 님이 그렇게 밝혔어도 한길사는 이레 동안 귀를 닫고서 책을 신나게 팔더군요. 이런 책은 우리한테 어떤 숨결이 될까요? 별이 지면서 눈물을 맺습니다. ㅅㄴㄹ


* 이 책은 2015년에 《선생님, 요즘은 어떠하십니까》란 이름으로 새로 나옵니다.






살구꽃 봉오리를 보니 눈물 납니다

이오덕,권정생,임길택 시/백창우 곡
보리 | 2010년 09월

 

선생님, 요즘은 어떠하십니까

이오덕,권정생 공저
양철북 | 2015년 05월

 

이오덕 마음 읽기

최종규 저
자연과생태 | 2019년 07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