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반려

[도서] 반려

박신흥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사진책

사진책시렁 76


《반려, 개네 동네》

 박신흥

 눈빛

 2020.3.3.



  흔히들, 개는 사람을 잘 따른다고 합니다. 그러나 모든 개가 사람을 잘 따르지는 않아요. 으레, 고양이는 끝내 사람을 안 따른다고 합니다. 그런데 적잖은 고양이는 기꺼이 좁은 집에서도 사람하고 함께 살아갑니다. 어느 짐승이 사람 곁에서 사이좋게 지낸다고 못박을 수 없다고 여겨요. 착한 짐승이 따로 있다기보다, 사람 스스로 착한 숨결로 하루를 살아간다면, 온누리 뭇짐승은 기꺼이 곁벗이나 곁지기가 되어 사람하고 오순도순 지낼 만하겠지요. 《반려, 개네 동네》는 곁벗이 되는 개, 이른바 ‘곁개’ 이야기를 담아냅니다. 사람들 사이에 깊이 깃든 개입니다. 아니, 사람들이 시골을 떠나 마당도 텃밭도 고샅도 풀숲도 없는 서울 한복판에서 살아가더라도 스스럼없이 그 시멘트집에 같이 머물면서 땅파기도 못 하고 나비하고 못 놀며 나무그늘을 누리지 못하지만, 조용조용 마음벗이 되어서 한솥밥을 먹는 곁개입니다. 개를 비롯한 곁짐승은 어떤 보금자리를 바랄까요? 사람은 왜 굳이 시멘트 겹집에 곁짐승을 두고 싶을까요? 마당이며 하늘이며 풀밭이 없기에 외려 곁짐승이 토닥이거나 달래 주는 셈이지 싶어요. 개가 곁사람을 돌봐주는구나 싶습니다.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