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석줄시

[시로 읽는 책 442] 즐거움



  같이 놀아 즐겁니?

  혼자 놀아 신나니?

  오직 놀기에 좋아!



  살아가면서 즐겁다면, 더 많이 더 빨리 더 높이를 따지기 때문은 아니지 싶어요. 그렇다고 더 느긋이 더 넉넉히 더 나누기 때문도 아니지 싶습니다. 오직 하나, 놀이하는 마음으로 일하고 살림하고 웃고 떠들고 수다를 펴니까 즐겁지 싶어요. 놀지 않는 마음이란, 놀면서 가볍게 마음을 띄워서 날아오르는 숨결이란, 늘 꿈꾸면서 사랑스럽고 아름답고 착한 자리에 서지 싶어요. 자전거를 씽씽 달리거나 느릿느릿 달리거나 매한가지입니다. 그저 ‘발놀림’으로 가볍게 디디면 되어요. 밥짓기이든 설거지이든 걸레 빨아 바닥 훔치기이든, 마냥 ‘손놀림’으로 홀가분히 펴면 되어요.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