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317


《修速 滿州語自通》

 李明世 지음

 瀋陽 馬茂林 교열

 朝鮮 文世榮 글 

 株式會社 以文堂

 1934(昭和 6).10.15.



  우리가 걸은 자리에는 발자국이 남습니다. 이 발자국은 비에 씻기고 햇볕에 바래며 다른 발자국에 덮이기도 합니다만, 어느 한켠에 묻힌 채 고스란히 남기도 합니다. ‘中國語硏究會 藏版’으로 꾸민, 1934년에 첫판을 내고 1937년에 네판째를 낸 《修速 滿州語自通》은 ‘만주말 사전’을 짓고 엮은 세 사람 가운데 하나이자, 꼭두글님 노릇을 했습니다. ‘북경관화’만으로는 만주에서 이야기를 펴기 어렵기에 ‘산동방언’을 알아야 한다고, 1930∼40년대에 만주로 나아가서 일할 사람이 이 사전을 손에 쥐고서 만주말을 스스로 익히도록 돕는 책인데요, 한글하고 일본글을 함께 썼습니다. 지난 그때, 어떤 사람들이 무슨 뜻을 가슴에 담고서 이 꾸러미를 손에 쥐어 마르고 닳도록 펼쳤을까요. 문세영 님은 이런 사전을 엮고 나서 《조선어사전》을 엮었습니다. ㅅㄴㄹ


“그런고로 한어만배워가지고는 실제만주인과 직접 의사의소통이 되지못하는점이있고 설사 이쪽에서는 북경관화로 의사를전할수가있을지라도 저쪽에서하는말은 알아듣지못하는불편이 적지않읍니다. 저자는 이에 느낀바가있어서 만주방면으로 출진ㅎ고저하시는 유지의 직접도움이될가하야 특히 이책을 편찬한것입니다.” (서언/2쪽)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