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배움꽃

숲집놀이터 243. 숲으로



돌림앓이 탓에 2020년에는 이 나라 모든 학교가 3월에 열지 못했고, 4월이며 5월을 지나 6월에 이르러 조금씩 열려고 한다. 그러나 애써 열어도 다시 닫는 곳이 많고, 열었다 하더라도 눈을 마주보고 생각을 나누는 길을 열었다고는 느끼기 어렵다. 모두들 ‘한 사람이라도 돌림앓이에 걸리면 어떡하나’ 같은 생각에 사로잡힌다. 구태여 졸업장학교를 서둘러 열어야 할까? 셈틀을 켜서 누리배움길을 깔아야 할까? 교과서에 맞추어 나아가는 배움길이 아니면 안 되는가? 슬기로운 나라살림이라면 입시지옥이란 이름이 또아리를 틀 까닭이 없고, 입시학원이 그렇게 넘칠 일이 없다. 슬기롭지 않은 나라인 터라, 돌림앓이가 푸른별에 퍼졌어도 어찌해야 할 바를 모른 채 ‘집에 가두기’하고 ‘서로 떨어지기’하고 ‘입가리개 하기’ 말고는 딱히 생각도 하지 못한다. 이럴 때야말로 서울을 떠나고, 큰고장을 벗어나서, 조용히 숲으로 갈 노릇이라고 여긴다. 관광지 해수욕장이 아닌 조용한 바닷가를 찾아가고, 너른 들녘으로 가서 낫이며 호미를 쥐고 흙살림을 이끌 노릇이라고 본다. 아이들을 대학교 아닌 숲으로 보내자. 아이들 스스로 숲이라고 하는 터를, 사람 손길이 안 닿기 때문에 이토록 푸르며 싱그럽고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러운 터를 맨발에 맨손으로 느끼도록 하자. 이제는 숲으로 가지 않고서는 다 죽는 길 아닌가.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