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판도라

[도서] 판도라

빅토리아 턴불 저/김영선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408


《판도라》

 빅토리아 턴불

 김영선 옮김

 보림

 2017.9.20.



  나무는 늘 나무입니다. 나무는 이쪽하고 저쪽을 가르지 않습니다. 별빛은 푸른별에 고루 퍼집니다. 어느 쪽만 비추고 다른 쪽은 안 비추지 않습니다. 벌나비는 모든 꽃을 찾아다니면서 꿀이나 꽃가루를 얻고는 꽃가루받이를 합니다. 꽃을 따지지 않아요. 우리는 ‘사람이니까’ 가를까요? ‘네 쪽’하고 ‘내 쪽’으로 말이지요. 우리는 사람인 탓에 나라를 가르고 왼오른을 쪼개어 서로 으르렁대거나 윽박질이거나 끼리질을 일삼을까요? 끼리끼리 노는 사람을 마주할 적마다 “그리 놀면 지겹지 않나?” 하고 묻습니다. 어디에서나 너른 품으로 흐르는 풀꽃나무랑 바람이랑 해랑 비랑 풀벌레랑 새를 마주할 때마다 “언제 보아도 아름답구나!” 하고 노래합니다. 《판도라》는 작은 새를 동무로 맞이하는 길이란 어떻게 나아가는지, 작은 새를 마음벗으로 맞아들이면 우리 삶이 어떻게 바뀌는지, 작은 새가 없는 곳하고 작은 새가 날갯짓하는 곳은 얼마나 다른지를 차분히 보여줍니다. 사람이 사람답다면 총칼은 진작 버렸으리라 봅니다. 사람이 사랑스럽다면 군대·전쟁무기도 일찌감치 버렸을 뿐 아니라, 금긋기나 감춤질이나 주먹질이란 얼씬도 못하리라 봅니다. 스스로 숲이 되려 하지 않으니 엇나갑니다. 스스로 숲이 되면 환하게 피어납니다. ㅅㄴㄹ

.

#pandora #VictoriaTurnbull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