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

[도서] 힐드리드 할머니와 밤

첼리 두란 라이언 글/아놀드 로벨 그림/정대련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419


《힐드리드 할머니의 밤》

 첼리 두란 라이언 글

 아놀드 로벨 그림

 정대련 옮김

 시공주니어

 1999.5.20.



  우리는 목소리를 냅니다. 할 말이 있거든요. 우리는 목소리를 감춥니다. 할 말이 없어요. 하고픈 말이 있어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 있다면, 저한테 이바지하니 목소리를 내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고픈 말이 없어 목소리를 감추는 사람이 있고, 저한테 돈·이름·힘이 안 되니 목소리를 막는 사람이 있어요. 언제 어느 곳에서 목소리를 내느냐를 들여다보면, 이이가 참인지 거짓인지 환하게 드러납니다. 《힐드리드 할머니의 밤》을 읽습니다. 왜 ‘힐드리드’일까요? 영어로 ‘Hildilid’인데요? 아리송합니다. 옮김말도 그닥 알맞지 않아 보입니다. 다만 할머니가 밤하고 노는 몸짓을 지켜보면서 ‘아, 할머니는 낮에 놀기보다는 밤에 놀기를 즐기네’ 싶습니다. 밤이 싫다고 말하면서도, 밤은 안 쳐다보겠노라 외치면서도, 막상 밤이 되면 밤하고 툭탁거려요. 할머니는 밤한테 끝없이 말을 겁니다. 말을 걸다가 주먹도 흔들지요. 숨기지 않습니다. 감추지 않아요. 고스란히 온힘을 다 하고 온마음을 보여줍니다. 밤은 할머니를 어떻게 생각할까요? 곰곰이 보면 ‘밤이야말로 할머니하고 부드러이 놀다가 할머니를 살살 달래면서 새벽녘에 곱게 재우’는 셈이지 싶어요. 뭐, 아침이나 낮에 놀아도 좋지만, 우리는  다 다른 숨결로 태어난 사람입니다. ㅅㄴㄹ

.

#HildilidsNight #CheliDurnRyan #ArnoldLobel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