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모두 어디로 갔을까? 1

[도서] 모두 어디로 갔을까? 1

김수정 저

내용 평점 1점

구성 평점 1점

숲노래 책읽기

책으로 삶읽기 616


《모두 어디로 갔을까? 1》

 김수정

 둘리나라

 2019.12.18.



“똥 만지는 연습, 기저귀 가는 연습, 업는 연습, 분유 먹이는 연습, 연습을 자꾸 해봐야지.” “엄마∼. 얘는 제 아기가 아니거든요. 동생도 아니고.” “동생이 별거냐? 너보다 어리면 동생이지.” (51쪽)


“대박!” 애린이 동조합니다. “안 돼! 저스틴의 정체가 탄로 나면 생명이 위험해.” 세라가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왜?” “영화 못 봤어? 초능력자를 납치해서 나쁜 곳에 이용하는 거? 세계정복을 꿈꾼다거나, 유해물질을 운반 시킨다거나, 나중에는 비밀을 지키기 위해 없애려고 하잖아.” (179쪽)



《모두 어디로 갔을까? 1》(김수정, 둘리나라, 2019)를 읽으며 매우 힘들었다. 줄거리가 엉성하기도 했지만, 이야기가 종잡을 길이 없다. 우리나라 어린이가 아닌 캐나다쯤 되는 나라 어린이를 그리는구나 싶으나 막상 ‘우리나라 어린이’ 같은 짓을 한다. 글이랑 그림이랑 만화는 모두 다르다. 만화책으로 이 줄거리를 그린다면 그럭저럭 봐줄 만할는지 모르나, 글로 이 줄거리를 이만 하게 담는다면 도무지 못 봐준다. 밑그림(콘티)을 그냥 옮겨 놓은 셈이랄까. 김수정 님이 ‘판타지 동화’를 쓰고 싶은 꿈이 있는 줄은 알겠으나, 이 책은 영 아니다. 꿈을 그리지 않으면, 꿈길에서 슬기로이 사랑을 나누면서 새롭게 피어나는 눈부신 숨결을 그리지 않는다면, 겉무늬로는 ‘판타지 동화’여도 속내로는 멋부리기일 뿐이다.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