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내 이웃의 동물들에게 월세를 주세요

[도서] 내 이웃의 동물들에게 월세를 주세요

마승애 글/안혜영 그림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숲책

숲책 읽기 163


《내 이웃의 동물들에게 월세를 주세요》

 마승애 글

 안혜영 그림

 노란상상

 2020.6.20.



“사람들이 산을 깎아 집을 지었잖아. 원래 야생동물들이 살던 땅과 집을 빼앗은 셈이지. 게다가 깊은 산도 많이 훼손돼서 고라니들의 먹이가 부족하거든. 그래서 배가 고파 자꾸만 마을로 내려오는 거야. 월세 준다고 생각하고 그냥 텃밭의 채소들을 좀 나눠 주면 안 될까?” (11쪽)


“엄마! 그거 알아? 도롱뇽알은 기다란 젤리 속에 있는데, 개구리알은 몽글몽글한 젤리 속에 있어. 둘이 달라!” (16쪽)


“야생동물은 사람을 매우 무서워한단다. 네가 도와주려고 한다는 것도 이해하지 못해. 그래서 너무 다가가면 오히려 공격할 수도 있어. 궁금해도 가는 동안 자꾸 상자를 열거나 만지면 절대 안 돼. 알았지? 그게 우리가 이 새를 돌봐 주는 방법이야.” (24쪽)



  사람들은 오늘날 거의 큰고장에서 살아갑니다. 우리나라로 치자면 거의 서울사람입니다. 서울이란 고장에서 살거나 서울 곁에 살거나 서울처럼 커다란 곳을 집으로 삼아요. 오늘사람은 하나같이 서울사람이라고 할 만합니다.


  숱한 사람이 서울에서 살기에 나쁘지 않습니다. 숱한 사람이 서울에서 살면서 오랜 옛날부터 서울에서 사람하고 함께 살아가던 숱한 들짐승하고 숲짐승하고 새하고 풀벌레는 보금자리를 빼앗깁니다. 마을을 뒤엎어 잿빛집을 올릴 적에 마을사람만 쫓겨나지 않아요. 들짐승하고 숲짐승에다가 새하고 풀벌레도 모조리 쫓겨납니다. 여기에 풀꽃나무마저 쫓겨나지요.


  우리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아름다울까요? ‘아름답게 살기’를 생각하면 좋겠습니다. 《내 이웃의 동물들에게 월세를 주세요》(마승애 글·안혜영 그림, 노란상상, 2020)는 이제 거의 다 서울사람인 우리 모습을 되새기면서 들짐승하고 숲짐승을 찬찬히 돌아보자는 줄거리를 들려줍니다. 책이름처럼 들짐승이나 숲짐승이 우리 텃밭에서 갉아먹거나 뜯어먹는 푸성귀 몇 자락은 ‘우리가 들짐승하고 숲짐승한테 기꺼이 내줄 만한 살림빚’이라고 이야기하지요.


  네, 우리들 사람은, 서울사람은 빚을 졌습니다. 숲한테 빚을 졌고 들짐승이랑 숲짐승이랑 새랑 풀벌레랑 풀꽃나무 모두한테 빚을 졌어요. 사람끼리 돈을 주고받을 적에만 불거지는 빚이 아닙니다. 사람만 살겠다면서 서울을 넓히고 삽질을 이을 적에도 ‘사람을 뺀 모든 숨결한테 빚을 지는 길’이 됩니다.


  앞으로 아이들은 이 터를 어떻게 누려야 아름다울까요? 이제라도 부디 ‘돈만 많이 벌기(경제성장)’는 멈추고 ‘아름답게 살기’를 살피고 마음으로도 마을에도 오늘 하루에도 담아내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