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살림말


자전거여행 : 달림이(자전거)는 빨리 가려고 만든 살림이 아닌데, 이 대목을 잊거나 안 쳐다보거나 등돌리는 사람이 대단히 많다. 틀림없이 ‘더 빨리 가도록 이끄는 가볍고 값나가며 좋은 달림이’가 많다. 그렇지만 달림이는 ‘달리는 발’이지만, 마구 달리는 발이 아니요, 서둘러 달리는 발이 아니며, 무턱대고 달리는 발이 아니다. 걸을 적에는 차분하게 흐르는 바람을 맞이한다. 달릴 적에는 두 발이 가볍게 이 땅을 박차면서 바람을 타려는 몸짓이 된다. “바람을 흠뻑 마시면서 날아오르는 내”가 되려고 달린다. 달림이란, “바람맛을 새롭게 누리도록 북돋우는 살림”이다. ‘달림마실(자전거여행)’을 꾀하는 분들은 으레 빡빡하게 틀을 세워서 날마다 얼마쯤을 달리려고 애쓰곤 하는데, 굳이 그러지 않으면 좋겠다. 여기에서 저기를 구태여 달림이로 가야 하지 않다. 여기에서 저기로 가려면 그냥 씽씽이(자동차)를 타자. 두 다리로 걷거나 두 바퀴인 달림이로 갈 적에는 느긋하면서 즐겁게 이 길로도 가고, 저곳에서도 쉬고, 그곳 풀밭에 드러누워 하늘바라기를 하다가 낮잠도 자는, 어느 틀에도 안 얽매이고서 마음껏 바람을 쐬는 하루를 누려서 기쁘다. 빨리 가려면 빨리 죽으면 된다. 꼭 해야겠다면 꼭 죽으면 된다. 무엇을 해내거나 어디로 가도 나쁘지 않지만, 우리가 이 별에 태어나서 살아가는 뜻은 ‘빨리·꼭’이 아니라, 무엇을 하면서 거치는 길(삶)을 돌아보면서 하루를 스스로 아름답게 짓는 뜻(사랑)이지 싶다. 다리가 힘들도록 탄다면 달림이가 아니다. 다리가 아프도록 걷는다면 걷기가 아니다. 쉬어야 한다. 바람을 들이쉬어야 한다. 바람에 묻은 풀꽃나무 내음을 들숨날숨으로 쉬어야 한다. 2004.11.1.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