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441


《하이틴》

 백승철 엮음

 중앙일보사

 1986.12.1.



  열네 살∼열아홉 살에 이르는 나이를 한자말로 ‘청소년’, 또는 ‘입시생·수험생’이라고, 영어로 ‘틴에이저’라고, 콩글리시 아닌 재패니시로 ‘하이틴’이라고 하는데, 우리말로는 ‘푸름이’입니다. 어린배움터를 마치고 푸른배움터로 들어서던 무렵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푸름이가 곁에 둘 만한 달책’이 나온 일은 아예 없다시피 했다고 떠오릅니다. 우리나라 어른은 푸름이한테 배움책(교과서)하고 물음풀이(문제집)만 베풀 뿐, 기껏 달책을 선보여도 이 틀에서 안 벗어나거나 멋놀이꾼(연예인) 이야기만 가득한 줄거리에 만화를 곁들인 얼개입니다. 요새는 푸름이한테 삶터를 깊이 보여주려는 달책이 더러 나오지만 너무 어려운 말과 줄거리로 꾸며 외려 뭇 푸름이 사이에 금을 긋는구나 싶어요. 《학생중앙》에서 이름을 《하이틴》으로 바꾼 달책은 갓 나올 무렵부터 엄청나게 사랑받습니다. 그나마 숨통을 틔우는 구실을 했습니다. 다만 푸름순이 쪽에 기운 얼개여서 푸른돌이는 꺼리곤 했는데, 아주머니가 보는 달책을 간추린 듯한 판이었어요. 이제 와 돌아보면 《하이틴》에 실은 적잖은 사진이나 이야기는 일본 달책을 베끼거나 훔쳤습니다. 아주머니 달책도 매한가지입니다. 푸름이가 꿈을 키울 틈이 없다면 어떤 어른으로 자랄까요. ㅅㄴㄹ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