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책숲마실


우리 걸음은 갈수록 깊어 (2020.10.29.)

― 익산 〈두번째집〉



  첫걸음은 쉬울 수도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첫걸음은 첫걸음일 뿐이야.” 하고 생각합니다. 쉽든 어렵든 아무튼 첫걸음입니다. 두걸음이나 석걸음은 쉬울 수도 까다로울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두걸음은 두걸음일 뿐이야.” 하고 여겨요. 처음 만난 사이라 하든, 다시 만난 동무라 하든, 언제나 한마음이 되어 즐겁게 어울리고 싶습니다. 처음 찾아간 책집이든, 두걸음 석걸음 열걸음을 한 책집이든, 스무 해나 서른 해를 드나든 책집이든, 늘 첫마음으로 마주하고 싶습니다.


  공주에 가려다가 길이 어긋나 익산으로 왔습니다. 익산에서 기차를 내려 천천히 거닐어 〈두번째집〉에 닿고 보니 책집지기님이 바깥일이 있다며 자리를 비우셨습니다. 이러다 오늘 책집마실을 하나도 못하려나 싶은데, 익산에 있는 다른 마을책집인 〈그림책방 씨앗〉에 여쭈니 활짝 열었다고 해요. 묵직한 짐을 바리바리 끌고 이고서 〈그림책방 씨앗〉으로 갑니다. 느긋이 책내음을 누리고서 〈두번째집〉에 다시 찾아옵니다.


  저잣거리 한켠에 동그마니 깃든 마을책집은 저잣거리 사람들한테 쉼터이자 우물가라고 할 만합니다. 저처럼 먼발치에서 책마실을 다니는 사람한테도 쉼터이자 샘가일 테고요.


  오늘 두걸음을 맞이한 〈두번째집〉에서 마주하는 책은 지난 첫걸음을 하며 본 책하고 다릅니다. 그동안 웬만한 책은 웬만한 책손한테 나아갔을 테고, 새롭게 갖추어 선보이는 책으로 이곳을 꾸며 놓으셨겠지요.


  이 글책을 집어서 넘깁니다. 저 그림책을 집어서 폅니다. 책집에 있는 모든 책은 새책인 만큼 손자국이 안 묻도록 살살 만지고, 책이 벌어지지 않도록 가볍게 쥐어 천천히 넘깁니다.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듯, 어느 누구도 손대지 않았다는듯, 놓인 차림새 그대로 있도록 건사하면서 여러 책을 둘러봅니다.


  책마실이 아닌 골목마실이어도 몸차림은 매한가지입니다. 마을 한켠을 곱다시 가꾸어 놓은 이웃을 느끼면서 만나려고 골목을 거닐어요. 저는 ‘여행’이나 ‘관광’을 안 다닙니다. 그저 ‘마실’을 다닙니다. 제가 살아가는 마을에서 이웃님이 살아가는 마을로 사뿐히 넘어옵니다. 다만, 고흥에서 익산은 멀디먼 길인 만큼, 한나절 남짓 달리는 동안 글꾸러미를 펴서 노래꽃을 몇 자락씩 쓰지요.


  비록 자꾸 헛걸음을 해야 하느라 다리가 붓고 등허리가 결린 하루이지만, 〈두번째집〉으로 오는 동안 ‘책곁’이라는 노래꽃을 썼습니다. 걸음할수록 깊어가는 마음이 되기를 바라면서, 새로 찾아올수록 넉넉한 눈빛이 되기를 꿈꾸면서, 책 두 자락을 품고서 ‘솜리맥주’에도 들러 목을 축입니다.

.

《할머니의 좋은 점》(김경희, 자기만의방, 2020.6.2.)

《셋이서 집 짓고 삽니다만》(우엉·부추·돌김, 900KM, 2020.7.1.)

.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사전 짓는 서재도서관)”을 꾸린다. 1992년부터 이 길을 걸었고, 쓴 책으로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이 있다.

[책숲마실 파는곳] https://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6683120
[숲노래 사전] https://book.naver.com/search/search.nhn?query=%EC%88%B2%EB%85%B8%EB%9E%98&frameFilterType=1&frameFilterValue=3595259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