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선생님, 더불어 살려면 어떻게 해요?

[도서] 선생님, 더불어 살려면 어떻게 해요?

정주진 글/김규정 그림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5점

숲노래 어린이책

맑은책시렁 236


《선생님, 더불어 살려면 어떻게 해요?》

 정주진 글

 김규정 그림

 철수와영희

 2020.9.1.



흥미로운 것은 나이가 많은 사람이 나이를 묻고 따지는 경우가 많다는 거예요. (14쪽)


우리가 흔히 힘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은 그냥 한 사람의 특징이고 정보일 뿐이에요. (23쪽)


싫어할 이유를 만들고 딱지를 붙이는 일은 학교에서도 일어나요. 공부를 못하면 무시하고, 내성적이고 어울리지 못하면 핀잔을 주고, 조금 몸이 크면 동물에 빗대어 놀려요. (63쪽)


가난한 사람을 지원하는 일이 세금을 잘 내고 많이 내는 사람들에게 불공평한 것도 아니에요. 어느 정도 수입이 있어 세금을 내는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국가가 세금으로 만들어 놓은 도로, 유통망, 통신망, 항만, 항공, 전기, 수도 등 여러 가지 사회 간접 자본 덕분에 일을 하고 돈을 버는 거예요. (76쪽)


다른 생각이나 주장, 취향 등은 친구를 사귀는 데 문제가 되지 않아요. 열린 마음과 태도로 그것을 인정하고 받아들인다면 말이지요. (128쪽)



  위아래를 가른 모임에서 우두머리인 분이 어느 날 “나도 ‘더불어살기’란 말을 좋아해.” 하고 말해서 소름이 돋은 적 있습니다. 그분은 ‘더불어(더불다)’가 어떤 뜻인지 잘 모르는 듯하기도 했지만, 툭하면 윽박지르면서 아랫자리 사람들을 괴롭혔거든요.


  입으로 말하거나 글로 쓴다고 해서 ‘더불어살기’나 ‘함께살기’나 ‘같이살기’가 된다고 느끼지 않아요. 온몸으로 손을 내밀어 마음을 나눌 줄 알아야겠고, 오롯이 사랑으로 어깨를 겯는 길을 가야지 싶습니다.


  어린이하고 읽는 《선생님, 더불어 살려면 어떻게 해요?》(정주진, 철수와영희, 2020)를 읽으며 곰곰이 생각합니다. ‘더불어·함께·같이’란, 한자말로 하자면 ‘평화·평등·통일·민주’를 아우릅니다. 굳이 어렵게 말하지 않더라도 ‘더불어·함께·같이’ 같은 마음이 된다면, 우리 삶터를 비롯해 푸른별이 고루 아름답게 어우러질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혼자 있으려는 자리가 아닌, 너를 더하고 나를 더합니다. 따로 가르거나 괴롭히는 길이 아닌, 하나가 되려는 길입니다. 서로서로 나처럼 너를 아끼고 너처럼 나를 바라보는 몸짓입니다. 이러한 더불어요 함께요 같이라면 늘 즐겁겠지요.


  배고플 적에는 다 배고프기 마련이에요. 가난한 사람도 가멸찬 사람도 배고프지요. 추위나 더위도 마찬가지예요. 졸음이나 나른함도 매한가지이지요. 같이 먹고 함께 쉬고 더불어 누릴 수 있도록 길을 터야지 싶습니다. 더더구나 요즈음 같은 판에서는 나라지기나 나라일꾼이 더 땀흘려야지 싶어요. 미국 우두머리 트럼프는 나라지기로 네 해를 일하는 동안 일삯을 1센트조차 안 받고 모두 미국 곳곳에 나누었다고 합니다. 가난한 곳·모임·배움터·마을을 손수 알아보고서 ‘나라지기 일삯(대통령 월급)’을 몽땅 내놓았(기부)다지요.


  우리나라에서는 언제쯤 이런 나라지기나 나라일꾼을 만날 만할까요? 더불어살기란, 즐겁게 노래하듯 나누면서 다같이 넉넉히 살아가자는 길입니다. ㅅㄴㄹ

.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