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446


《W.살롱 에디션 2 쓰는 여자, 펜은 눈물보다 강하다》

 김정희·이도·권지현 글

 서탐

 2020.9.29.



  인천에서 살던 어제도 고흥에서 사는 오늘도 대구는 가깝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인천이나 고흥에서 광주도 가까운 길이 아닙니다. 큰고장에 살 무렵에도 다른 고장은 하나같이 멀었고, 시골에서 사는 오늘도 한결같이 멀어요. 이웃고장으로 마실을 가자면 참 멀지만, 먼 만큼 이따금 찾아가는 발걸음을 모두 사뿐사뿐 즐거이 디디려고 합니다. 어디이든 돌고돌아 여덟아홉 시간이나 열 시간 남짓 들여 드디어 닿고 보면 무릎이나 등허리가 후덜덜하지만 등짐을 내려놓고 두어 시간쯤 책내음을 맡고 이웃님 목소리를 들으면서 ‘이 나라 삶터를 저마다 다른 곳에서 보금자리를 틀어 돌보는 마음’을 헤아립니다. 대구에서 마을책집 〈서재를 탐하다〉를 꾸리는 이웃님이 있고, 이곳 이웃님은 “W.살롱 에디션”이란 이름을 붙여 꼭 100쪽짜리 손바닥책을 2020년 여름부터 선보입니다. 마을책집에서만 다루고, 마을책집 누리집에서만 살 수 있는 이 책은 이제까지 수수하면서 나즈막한 자리에서 조용하게 살림을 짓는 눈빛을 조촐하게 들려줍니다. 큰소리가 아닙니다. 쩌렁쩌렁 울리는 외침이 아닙니다. 다같이 생각을 기울여 보자는, 우리가 선 이곳에서 어떤 마음이며 바람이 흐르는가를 읽자는, 상냥한 노랫가락이지 싶어요. 어제를 밝혀 오늘이 돼요.

.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