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코레 그래피

[도서] 코레 그래피

로랑 바르브롱 저

내용 평점 5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빛꽃

사진책시렁 85


《코레그래피 1973-2016》

 로랑 바르브롱

 눈빛

 2018.5.15.



  우리나라 빛꽃밭을 들여다보면, 빛꽃길을 가는 이들은 으레 여느 사람을 이웃이나 동무로 안 두나 싶어 아리송합니다. 왜 그러한가 하면, 우리나라 빛꽃쟁이는 하나같이 ‘여느 마을 여느 자리 여느 사람’을 ‘여느 이웃이나 동무란 눈길’로 담아내는 길을 아예 안 가다시피 하거든요. 우리나라 빛꽃쟁이는 한결같이 멋부림으로 가는데, 예전에는 한자말로 ‘예술’이라 이름을 붙였다면 요새는 영어로 ‘아트’라 이름을 붙입니다. 멋부리건 예술을 하건 아트를 하건 대수롭지 않아요. 무엇을 하든지 빛꽃틀을 손에 쥘 수 있습니다. 붓을 쥐었어도 글쓰기가 아니라 멋부리기나 흉내내기나 베껴쓰기나 훔쳐쓰기를 하는 사람이 수두룩하듯, 빛꽃틀이 손에 있어도 빛꽃길을 안 갈 수 있겠지요. 《코레그래피 1973-2016》는 우리나라에서 여느 자리 여느 삶을 일구는 여느 사람들 자취를 서른 해 남짓 담아낸 걸음걸이를 주루룩 보여줍니다. 빛꽃님은 멋을 부리지 않습니다. 여느 사람이 살아가는 여느 자리를 단출히 알아볼 만하도록 담아낼 뿐입니다. 반가워 다가가고, 반갑기에 만나고, 반갑게 손을 흔듭니다. 빛으로 꽃이 되는 길은 쉽고 즐거우며 곱습니다.

.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2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부자의우주

    빛으로 꽃이 되는 길? 혼자 가는 길?
    다시 읽어야 의미를 알 것 같습니다.
    다시 찬찬히 읽을꺼리 주셔서 감사합니다 ~

    2020.12.06 08:06 댓글쓰기
    • 스타블로거 숲노래

      '사진'이란 한자말을 '빛꽃'으로 고쳐서 써 봅니다.
      아무래도 어린이한테 '사진'이란 말은
      뜻이나 느낌이 안 와닿거든요.

      "빛으로 꽃이 되는 길"처럼 간다면
      사진이든 문학이든 살림이든
      모두 아름답고 즐거우리라 생각해요.

      2020.12.06 10:46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