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책빛



삶을 담아내는 가장 수수한 말부터 가장 빛나는 마음으로 나눌 적에 말결이 살아나지 싶습니다. 뭔가 남다른 낱말을 찾지 않아도 됩니다. 낱말책에서 숨죽이는 이쁜 낱말을 안 찾아내어도 됩니다. 남들이 아직 안 쓰는 멋진 낱말을 몰라도 됩니다. 참으로 자주 쓰고 언제나 쓰면서 마음에 사랑이 감돌도록 이끄는 낱말부터 뜻이며 결을 찬찬히 짚어서 즐겁게 쓰면 좋겠어요. 그러면 다 되어요.


즐겁다’라는 낱말을 한국말사전에서는 ‘흐뭇하다 + 기쁘다’로 풀이합니다. ‘흐뭇하다’는 ‘흡족 + 만족’으로 풀이하고, ‘기쁘다’는 ‘흐뭇하다 + 흡족’으로 풀이해요. 이런 뜻풀이라면 벌써 겹말풀이가 됩니다. ‘만족 = 흡족’으로 풀이하고, ‘흡족 = 만족’으로 풀이하는 한국말사전이에요. 더구나 ‘행복 = 만족 + 기쁨 + 흐뭇함’으로 풀이하니 아주 뒤죽박죽입니다. ‘즐겁다’하고 ‘기쁘다’하고 ‘흐뭇하다’는 틀림없이 다른 낱말이에요. ‘행복’이라는 한자말을 꼭 써야 한다면 ‘행복’만 쓸 노릇이면서, ‘즐겁다’나 ‘기쁘다’나 ‘흐뭇하다’가 어떻게 다른가를 알맞게 살펴서 써야겠습니다. 한국말사전은 몽땅 뜯어고쳐야 할 테고요. (576쪽)


말빛을 더 느끼고 싶다면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철수와영희, 2017)를 곁에 두어 보셔요.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