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책빛 2020.12.27.



다섯 학기를 다닌 채 그만둔 대학교이니, 저는 고졸입니다. 스스로 배움길을 가기로 다짐했기에 마침종이 없는 길이 힘들지 않았습니다. 어느 분은 마침종이나 논문이 있어야 알아주지만, 어느 분은 오직 삶길하고 글길을 살펴서 알아본다고 느끼며 일했습니다. 아이를 낳아 돌보고, 큰고장을 떠나 두멧시골에 보금자리를 틀고, 아이들하고 날마다 너덧 시간씩 놀이노래를 부르며 말놀이를 하노라니 어느새 ‘동시’란 글이 태어났습니다. 큰아이도 작은아이도 “아버지, 글을 어떻게 써야 해?”나 “시는 어떻게 써?” 하고 묻지 않았습니다. 저도 누구한테서 글이나 시를 안 배웠습니다. 기저귀를 빨고, 밥을 짓고, 살림을 여미고, 아이들하고 노래하면서 놀고 어우러지는 하루에서 어느새 글이며 시가 샘솟았습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풀꽃나무 마음을 읽듯, 저도 곁에서 고요히 눈을 감고 풀꽃나무한테 다가서서 마음소리를 귀여겨들으니 ‘낱말풀이를 동시로 녹여서 단출히 들려주면, 뜻풀이 + 보기글 + 이야기’가 저절로 되는구나 하고 깨달았습니다. 저한테 ‘동시·글 스승’이 있다면 ‘아이랑 즐거이 노는 풀꽃나무를 살랑살랑 간질이는 바람에 묻어나는 별빛이며 햇빛이며 빗방울로 아름다운 숲’이라고 하겠습니다.

.

.

소리


바람이 불어

구름 흐르는 소리

짝짓기 마친 암사마귀

알 낳는 소리


꽃가루 찾는 범나비

꽃송이에 날아드는 소리

잠자리 한 마리

빨랫줄에 앉는 소리


낫을 쥐어

풀을 베는 소리

쌀을 일어

밥 짓는 소리


햇볕 따끈따끈

빨래 마르는 소리

아이랑 어머니 마루에 앉아

나긋나긋 책 읽는 소리 (149쪽)

.

.

노래빛을 더 느끼고 싶다면 《우리말 동시 사전》(스토리닷, 2019)을 곁에 두어 보셔요.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