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12.31.

 

《커다란 초록색 마술책》

 로버트 그레이브스 글·모리스 센닥 그림/김서정 옮김, 문학과지성사, 2009.4.16.

 

 

다리앓이 닷새째인 오늘은 조금 가볍다. 지난 이틀 남짓 물 한 모금도 안 마시면서 고요히 눕다가 서다가 눕다가 앉다가 눕다가 조금 걸으며 찬바람을 쐬며 지내는 사이 온갖 꿈이 갈마들었고, 조금씩 기운이 오른다. ‘뭘 입으로 넣을 적보다, 뭘 입으로 안 넣을 적에 몸이 가볍다’고 느끼지만, 이 생각이 들 적마다 ‘안 먹으면서 기운이 날 수 있다’면 ‘먹으면서도 밥에 휘둘리지 않는 한결 튼튼한 마음으로 가야 즐겁지 않니?’ 하는 생각이 잇따른다. 읍내에 가기는 벅차고 면소재지에 가려는데 버스를 타기조차 버거워 택시를 부른다. 면소재지 우체국이며 가게에서는 큰아이를 보며 “어머, 벌써 이렇게 컸네?” 하고 놀란다. 새해에 열네 살이 될 큰아이는 곧 아버지 키를 넘겠지. 난 널 낳으며 적어도 2미터 50은 자라면 좋겠다고 생각했단다. 집으로 오는 길에도 택시를 탄다. 시골에서는 밑삯(기본요금)인 6000원씩 치른다. 집에 와서 두 시간 반쯤 곯아떨어진다. 엊그제 올겨울 처음으로 고흥에도 진눈깨비랑 싸락눈이 날렸고, 오늘은 구름이 엄청나게 멋스러웠다. 저녁에 일어나 《커다란 초록색 마술책》을 되읽는다. 센닥 그림책은 차분하게 아름답다. 어린이 사랑을 곱게 담는다. 어른들이 아이 곁에서 함께 읽으면 좋겠다. 사랑으로. ㅅㄴㄹ

 

커다란 초록색 마술책

로버트 그레이브스 글/모리스 센닥 그림/김서정 역
문학과지성사 | 2009년 04월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