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467

 

《민주시민의 교육》

 해인사 쎄미나에서

 중앙교육연구소

 1962.9.

 

 

  ‘입시 수험생’이어야 하던 무렵, 둘레 어른이 ‘공교육 정상화’나 ‘선행학습 금지’ 같은 말을 하면 알쏭했습니다. 모든 어린이랑 푸름이를 ‘대학바라기’로 몰아넣는 틀을 그대로 두고는 배움터를 바로세울 수 없으니까요. 미리 배우고(예습), 다시 배우라(복습)고들 하면서, ‘선행학습(미리배움)’은 안 된다고 막는 일은 덧없으니까요. 즐겁게 잘 배우면 나이를 건너뛰어도 좋아요. 배우기 벅차면 여러 해 머물어도 돼요. 또래하고만 어울려야 하지 않아요. 언니 동생하고도 어울릴 뿐 아니라, 풀꽃나무랑 숲이랑 바람이랑 바다하고도 어울려야지 싶어요. 총칼로 나라힘을 거머쥔 일이 벌어진 뒤에 나온 《민주시민의 교육》은 허울만 ‘민주시민’이되, 속내로는 ‘군사정부가 시키는 대로 고분고분 따르도록 길들이는 배움살이’를 다룹니다. 우리는 왜 배우고 가르칠까요? 대학교를 마쳐야 돈을 잘 벌고 이름을 얻기 때문인가요? 대학교도 초·중·고등학교도 안 다니면서 삶을 사랑하는 슬기로운 살림길을 익힌 다음 마을에서 아름답게 살아가도 넉넉하지 않을까요? 허울로만 ‘민주’에 ‘시민’이라고 씌우지 말고, 참한 어른이 되도록, 착한 눈빛이 되도록, 고운 마음이 되도록, 푸른 숲누리가 되도록 배우면서 나아가야지 싶어요.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