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책숲

 

책숲하루 2021.3.7. 마을노래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놀 적에 노래가 늘 함께입니다. 일할 적에도 노래가 언제나 같이합니다. 이런 우리 삶터에서 노래가 사라졌습니다. 놀이노래를 하는 어린이는 사라지고, 누리놀이를 하면서 쏟아지는 소리가 흐릅니다. 일노래를 하는 어른도 사라지고, 대중노래란 이름으로 남들이 부르는 노래를 그저 듣기만 합니다. 라디오도 이런 틀 가운데 하나입니다. 모든 신문·방송은 ‘우리가 지은 노래·소리·이야기’가 아닌 ‘남이 지은 노래·소리·이야기’예요.

 

  ‘텔레비전’을 ‘바보상자’란 이름으로 가리키는데, 오직 이 ‘보임틀’만 쳐다보며 생각을 잊은 사람이 된다는 뜻이에요. 저마다 짓는 하루를 이야기하지 않고 그저 ‘보임틀’에 흐르는 줄거리만 말하니, 우리 스스로 생각을 북돋우지 않아 바보스레 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그래요, 우리는 일하면서 노래했고 놀면서 노래했어요. 만나면서 노래하고 아기를 재우며 노래했지요. 스스로 노래하고 다같이 노래했습니다. 함께 읽고 서로 나누며 같이 노래하는 삶터는 어느새 빠르게 사라졌습니다.

 

  바깥일을 보러 여러 날을 집을 비웠습니다. 우리 책숲 둘레로 땅을 갈아엎고서 나무를 새로 심는 분들이 지난 2019년에 고흥교육청하고 흥양초등학교 임대계약을 맺었다는 이야기를 뒤늦게 들었습니다. 2019년 늦여름을 곰곰이 떠올립니다. 그무렵에 다섯 마을 어르신이 고흥교육청 일꾼하고 이야기해서 흥양초등학교 너른터하고 낡은 건물을 ‘앞으로 마을사람이 그냥(무상) 쓰기로 하면’서 이름을 적고 도장을 찍었어요. 고흥교육청하고 다섯 마을 어르신이 그처럼 일을 매듭짓고서, 책숲 둘레 너른터도 우리 마을에 계신 분이 그냥 쓰시는 줄 알았는데, 따로 계약서를 쓰고 빌림삯(임대료)을 냈다고 하셔요.

 

  고흥교육청이 일을 왜 이렇게 하는지 알 노릇은 없습니다. 그러나 계약서를 따로 쓰신 마을 어른이 빌림삯을 이태치 내셨으니 저희가 낡은 건물을 빌려쓰는 값을 마을 어른한테 드리기로 했습니다.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ㅅㄴㄹ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