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안나는 고래래요

[도서] 안나는 고래래요

다비드 칼리 글/소냐 보가예바 그림/최유진 역

내용 평점 4점

구성 평점 4점

숲노래 그림책 2021.9.11.

그림책시렁 761

 

《안나는 고래래요》

 다비트 칼리 글

 소냐 보가예바 그림

 최유진 옮김

 썬더키즈

 2020.7.1.

 

 

  어쩌면 고래를 보며 뚱뚱하다고 말할 사람이 있겠지요. 한자말 ‘하마’로 가리키는 짐승을 우리말로는 ‘물뚱뚱이’라 하는데, 곰곰이 생각하면 ‘물말’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뚱뚱한 몸은 나쁠까요? 뚱뚱한 몸은 그저 뚱뚱할 뿐 아닐까요? 깡마른 사람은 그저 깡마를 뿐입니다. 날씬하다면 날씬할 뿐이고, 토실하다면 토실할 뿐입니다. 모든 사람은 몸이 다 다르니 어떻게 보이든 겉모습이요, 이 몸을 입은 넋을 바라보아야지 싶습니다. 《안나는 고래래요》는 아이가 스스로 어떻게 생각을 가누면서 하루를 즐기는 길을 가느냐 하는 줄거리를 다룹니다. 동무나 이웃이 놀린다고 걱정하고 풀죽고 괴로운 아이는 자꾸 ‘남하고 나를 빗댑’니다. 왜 빗대야 할까요? 빗대는 마음은 어떻게 자랐을까요? 뚱뚱한 몸을 놀리는 누가 있으면 거울로 튕기듯 “어머, 너는 바람만 살짝 불어도 휘청이면서 날아가겠네? 그런 몸으로 걸을 수나 있니? 짐도 못 들겠구나?” 하고 돌려줄 만해요. 다만 이렇게 안 돌려주어도 돼요. 아이 스스로 그 몸으로 빛나는 마음이 되어 하루를 놀고 가꾸고 노래하면 됩니다. 다 다른 몸이기에 다 다른 삶을 맞이해요. 다 다른 삶은 다 다른 길이요 빛입니다. 멸치도 고래도 새우도 똑같은 바다를 가르며 노래합니다.

 

ㅅㄴㄹ

#MarleneBaleine #DavideCali #SonjaBougaeva

#WandaWalfisch

 

 
취소

댓글쓰기

저장
덧글 작성
0/1,000

댓글 수 0

댓글쓰기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PRID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