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보기
블로그 전체검색

숲노래 책숲

책숲하루 2021.10.1. 사놓다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국어사전 짓는 서재도서관)

 : 우리말 배움터 + 책살림터 + 숲놀이터

 

 

  대구 태전도서관으로 이야기꽃을 펴러 가는 길에 여수하고 진주를 들르기로 합니다. 여수에서는 마을책집 〈낯 가리는 책방〉을, 진주에서는 〈형설서점〉하고 〈동훈서점〉을 찾아가려고 생각했고, 세 곳을 모두 잘 돌아보았습니다. 오늘 장만한 책을 한밤에 읽으며 이모저모 헤아리다가, 《現行朝鮮語法》(鄭國采, 宮田大光堂, 1926)이란 책에 깃든 숨결이 무엇인지 오래오래 생각했습니다. 이러한 책이 있다는 얘기는 얼추 스무 해쯤 앞서 듣기는 했으나 막상 책으로는 오늘 처음 만났습니다. 속으로 생각했지요. “큰일이다! 드디어 이 책을 만났어! 그런데 책값은 얼마나 될까? 아, 이튿날 태전도서관에서 이야기꽃을 펴면서 받을 일삯을 다 쏟아부어도 이 책을 못 사지는 않을까? 아니야. 지레 걱정하지 말고 이 책값부터 여쭈자.”

 

  책집지기님은 ‘우리말꽃(국어사전)을 혼자 쓰는 시골내기’를 어여삐 여기시면서 책값을 무척 덜어 주겠노라 말씀합니다. 더없이 고맙지요. “사장님. 언제나 이렇게 알차고 아름다운 책을 만날 수 있도록 이곳에 건사해 주셔서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요. 참말로 고맙습니다. 이다음에는 사장님이 마음에 매긴 값대로 이 책꾸러미를 모두 장만할 수 있도록 돈을 넉넉히 벌어서 오겠습니다.”

 

  어느새 온(100) 해 가까이 묵은 《現行朝鮮語法》은 조선총독부가 앞장서서 뒷배를 한 책이요, 책을 쓴 이라든지 돈을 댄 이는 모두 한겨레(조선사람)입니다만, 더구나 책쓴이는 한힌샘 님한테서 우리말길(국어문법)을 배운 사람이지만, ‘내선일체’를 헤아려 ‘일본사람이 한글을 익히는 길잡이’로, 또 ‘일본글을 익혀 아직 한글을 모르는 한겨레한테 한글을 가르치는 책’으로 나왔습니다. 우리나라 숨은 발자취요, 고린내가 풀풀 나는 발자국 가운데 하나입니다. 모든 삶에는 빛과 어둠이 있기 마련입니다만, 빛이기에 좋고 어둠이기에 나쁘지 않아요. 빛자취 곁에 어둠자취가 있을 뿐입니다. 그들(친일부역자)이 아무리 불사르고 치우고 없애더라도 어딘가에 책 한 자락이 남아서 이렇게 돌고돌다가 헌책집 책시렁에 깃들었고, 때마침 제 눈에 뜨이고 제 손에 들어올 뿐입니다.

 

  환하게 피어나는 새벽에 새삼스레 생각합니다. 그나저나 책값을 무시무시하게 썼기에, 아침에 여러 이웃님한테 말씀을 여쭈어 ‘책값을 보태어’ 달라고 해야겠구나 싶어요. 이미 책값은 치렀되 살림돈을 많이 덜었거든요.

 

  불살라 없애려던 책이 자취를 감추지 않고 남았기에 기꺼이 찾아내어 손에 쥡니다. 아무튼 사놓고 볼 노릇입니다. 오늘을 생각하고 어제를 돌아보며 모레를 그리는 길에 징검다리가 될 책 하나일 테니까요. 이 책을 온 해 가까이 건사하다가 내놓아 준 어느 분이 고맙고, 이 책을 알아보고 책시렁에 놓아 준 책집지기님이 고맙고, 이 책을 장만하느라 목돈을 쓴 아버지를 헤아려 주는 아이들이 고맙습니다.

 

ㅅㄴㄹ

 

*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PRIDE2